다날, 영국 이통사와 휴대폰결제 계약


"유럽 시장 공략 가속화"

[김수연기자] 다날(대표 류긍선, 최병우)은 유럽 법인인 다날 CS&F B.V.가 영국 이동통신사 '에브리씽 에브리웨어(Everything Everywhere)'와 휴대폰결제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발표했다.

지난해 영국 '오렌지(Orange UK)', 'T모바일(T-Mobile UK)'의 합병으로 설립된 '에브리씽 에브리웨어'는 3천만 가입자를 보유하고 있는 이동통신사다.

다날 휴대폰결제는 1천700만 '오렌지' 가입자에게 우선 서비스 되며, 향후 'T모바일'에도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다날은 이번 계약을 교두보로 삼아 영국을 비롯한 유럽 주요 국가 이동통신사와 계약을 가속화해, 유럽 시장에 휴대폰결제를 점진적으로 보급시킨다는 계획이다.

또한 유럽 이동통신사 및 콘텐츠 제공업체와의 계약을 점진적으로 진행해, 해외 인터넷 사이트에서도 자유롭게 휴대폰결제를 이용할 수 있는 국가간 휴대폰결제(IPN) 서비스를 미국과 유럽에 도입할 계획이다.

류긍선 다날 대표는 "이번 계약은 유럽에서의 첫 이동통신사 계약이며, 다날은 10년간 쌓아온 결제 및 운영 노하우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내뿐 아니라 해외 사업 강화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수연기자 newsyout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