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카드 품은 스마트폰 "인기 좋네"


KT, 대중교통과 연계된 NFC서비스 확산 주도

[강은성기자] 회사원 김씨는 대중교통을 이용 할 때마다 NFC휴대폰 덕을 톡톡히 보고 있다. 출퇴근할 때 버스정류장에 부착된 NFC 포스터를 통해 도착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버스나 지하철을 탈 때도 지갑대신 NFC휴대폰을 갖다 댄다. 객차 내 부착된 NFC 보드를 통해 다양한 정보도 접한다.

이같이 최근 NFC 스마트폰의 보급 확대에 힘입어 대중교통과 연계된 NFC 서비스가 일상 생활속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KT(대표 이석채)는 NFC 스마트폰의 보급 확대와 NFC서비스에 대한 집중적인 투자를 통해 대중교통을 중심으로 한 NFC서비스가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28일 발표했다.

NFC서비스 중 가장 인기 있는 서비스는 모바일 교통카드 서비스다. 버스나 지하철 이용 시 교통카드 대신 NFC스마트폰을 이용하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는 것.

올 한해 KT를 통한 모바일 교통카드 이용 건수는 3천만 건을 넘었으며 연간 120억원을 돌파하는 등 작년 대비 40%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스마트폰 가입자가 급격히 증가하는 상황에서 갤럭시S2, 베가레이서 등 인기 단말기에 NFC 교통카드가 기본 탑재되고 복잡한 설치나 조작 없이 충전 및 사용방법이 일반 플라스틱형 선불교통카드와 동일하기 때문이다.

KT는 NFC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지난 9월 경기도와 협력해 버스정류장에 NFC 안내 포스터를 부착, 월 10만 건의 이용실적 및 2천600억의 비용 절감 효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KT 측은 "현재 국내에 보급된 NFC단말기는 약 5백만대 수준으로 내년에는 2천만대 이상 보급될 것으로 예상되며, 이에 따라 내년 하반기에는 휴대폰 후불교통카드 서비스가 상용화되어 교통분야의 NFC서비스가 더욱 활성화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KT는 NFC를 활용한 광고서비스도 추진하고 있다. 최근에는 신분당선구간에 디지털사이니지 광고와 함께 지하철 객차에 부착한 NFC 태그를 통해 YG패밀리의 화보 및 콘서트 정보를 제공하는 신개념의 NFC 광고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KT 통합고객전략본부장 양현미 전무는 "NFC서비스가 점점 일상생활 속에 자리잡아가고 있으며 내년엔 더욱 큰 성장이 기대된다"며, "KT는 NFC 단말기를 적극적으로 보급함과 동시에 고객들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는 다양한 NFC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