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S2'로 최고의 FPS 퍼블리셔 역량 입증할 것

교전빈도 극대화, 나만의 아바타 구현 등으로 기존 FPS와 차별화 선언


[김관용기자] '대한민국 총싸움 게임 중 가장 대중적이고 신나는 게임이 될 것이다'

CJ E&M 넷마블이 '서든어택'을 잇는 자사의 차세대 총싸움(FPS) 게임 'S2'를 공개하며 이같이 포부를 밝혔다.

넷마블은 10일 부산 벡스코에서 S2 기자간담회를 열고, S2의 콘텐츠와 마케팅 전략을 발표했다.

S2는 서든어택의 개발을 총괄했던 백승훈 CJ게임랩 개발1본부장이 서든어택 이후 6년만에 공개하는 FPS 신작이다. 도시 중심가에서 벌어지는 갱스터와 특수기동대(S.W.A.T) 간의 스릴 넘치는 대결이 중심이다.

백 본부장은 "S2는 사실성 보다는 재미에 초점을 두고 개발을 시작했다"면서 "무엇보다 타격감, 교전빈도의 극대화, 개성표현, 커뮤니티의 진화 등에 신경을 썼다"고 소개했다.

특히 그는 화려한 그래픽 보다는 배경과 캐릭터가 확실히 구분되게 게임을 디자인했다고 설명했다. 확연한 대비로 게임 초보자라도 쉽고 즐겁게 즐길 수 있도록 했다는 것이다. 백 본부장은 "펀(FUN)이라는 요소가 게임을 가볍게 즐기는 이용자층에게도 잘 전달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S2는 재미를 위해 게임 내에서의 교전 빈도를 높였다. 여타 FPS 게임보다 교전이 많이 일어날 수 있도록 설계돼 이용자들이 숨쉴 틈 없는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했다는 설명이다.

또한 갱스터와 특수기동대 진영 별로 다양한 의상조합을 제공하고, 각 파트별로 확연히 기능이 드러나는 총기 개조를 통해 이용자가 나만의 개성있는 아바타를 구현할 수 있도록 했다.

백 본부장은 "교전빈도의 극대화를 기반으로 총 1천500여종의 의상 조합을 통한 나만의 독특한 캐릭터 창출이 가능하고, 2천160여종의 총기 조합으로 기존의 FPS에서 볼 수 없었던 게임의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넷마블은 S2가 추구하는 재미요소가 가볍게 게임을 즐기는 유저층에게도 전달될 수 있도록 마케팅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CJ E&M과 미디어웹 등 그룹사가 갖고 있는 영화, 음악, 미디어 자원들을 활용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 한다는 것이다. 아울러 게임과 연계된 재밌는 마케팅 활동을 기획하고, 다양한 플랫폼을 통한 커뮤니티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넷마블 지종민 퍼블리싱2사업본부장은 "스페셜포스2로 국내 FPS 게임 시장을 뜨겁게 달궜다면, S2로 그 열기를 이어나갈 것"이라며 "많은 이용자들의 의견을 듣고 좀더 완벽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 본부장은 "서든어택, 스페셜포스2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FPS 게임을 서비스 해온 최고의 FPS 퍼블리셔로서의 역량을 S2를 통해 다시 한번 입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관용기자 kky1441@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