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의 야심작 '갤럭시 노트' 나왔다…런던서 출시 행사

신종균 사장 "이제껏 경험해 보지 못한 새로운 사용 경험 줄 것"


[강현주기자]삼성전자 '갤럭시 노트'가 런던에서 공개됐다.

27일(현지시각) 영국 런던 배터시 파워 스테이션 행사장에서 런칭행사를 열고, 하반기 '갤럭시 노트'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무선사업부장 신종균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유럽 주요 거래선과 현지 언론이 초청됐다.

갤럭시 노트는 지난달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 2011'에서 최초 공개됐다. 스마트폰과 태블릿의 장점을 결합한 크기와 S펜을 앞세운 새로운 기능으로 출시 전부터 높은 관심을 끌었다.

삼성전자는 전세계 70여 개국 통신 사업자와 출시를 확정했다. 이번 유럽 론칭을 시작으로 중국, 두바이, 우리나라 등 '갤럭시 노트 월드 투어'를 통해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갤럭시 노트는 5.3인치 대화면과 'S펜'을 통해 자연스러운 필기감과 풍부한 표현이 가능한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S펜으로 메모를 작성하고 공유할 수 있는 'S메모', 사진과 동영상을 편집할 수 있는'포토에디터' 및 '비디오메이커' 등이 기본 탑재된다.

섬세한 그림을 그릴 수 있는 '옴니스케치', 워드 및 PPT 문서에 하이라이트 표시가 가능한 '수너 워크플레이스(Soonr Workplace)', 여러 가지 배경과 말풍선 등을 활용해 나만의 만화책을 만들 수 있는 '코믹북(ComicBook!)' 등 다양한 S펜 특화 애플리케이션도 함께 제공된다.

삼성전자는 애플리케이션 개발자들이 다양한 S펜 앱을 개발할 수 있도록 갤럭시 노트 전용 API도 연내에 공개한다는 계획이다.

갤럭시 노트에는 5.3인치 HD 슈퍼 아몰레드가 탑재됐으며 두께는 9.65mm, 무게는 178g이다. 운영체제는 안드로이드 2.3 진저브레드가 탑재됐다. 1.4GHz 듀얼코어 AP, HSPA+와 4G LTE 초고속 통신 지원, 최대 32GB 외장 메모리, 800만 화소 카메라, 고도계(Barometer) 등 최고 수준의 사양을 지원한다.

신종균 사장은 "스마트 기기 시장에서 혁신을 몰고 올 갤럭시 노트를 출시하게 돼 기쁘다"며 "갤럭시 노트는 소비자들에게 이제껏 경험해 보지 못한 새로운 사용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현주기자 jjo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