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퇴임후 사저 논란…민주 "DJ 10배·盧 15배, 국민 심판 받을 것"

아들 시형 씨 명의·자금 출처도 논란, 박주선 "아들 명의, 비판 받을 것"


[채송무기자] 이명박 대통령이 퇴임 후 사저를 서초구 내곡동에 짓기로 한 것이 정치권의 논란이 되고 있다.

내곡동 능안마을에 위치하고 있는 이 대통령의 사저는 건립부지 463㎡로 이 대통령의 아들 시형 씨 명의로 구입돼 논란이 됐다. 경호시설 건립 부지는 2천142㎡로 대통령실 명의로 구입됐다.

시형 씨는 11억2천만원을 들여 사저 부지를 샀고, 대통령실은 경호시설 건립 부지를 42억8천만원에 매입했는데 야당은 시형 씨 명의로 부지를 매입한 사실과 자금 출처, 과도한 경호 시설 건립 부지 크기와 매입 비용을 등을 문제삼고 있다.

민주당 정세균 최고위원은 1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장소는 이명박 대통령이 서울시장 재직 시절 그린벨트를 해제한 지역"이라며 경호시설 부지 역시 김대중 대통령의 10배, 노무현 대통령의 15배로, 경호시설 토지 매입비만으로 42억이라는 혈세가 들어가는 것을 어떤 국민이 이해하겠나"고 비판했다.

정 최고위원은 "이 대통령은 조금 불편해도 지금 있는 집을 활용해 문제가 없는 방안을 선택했어야 옳다"며 "지금이라도 이를 바로잡아달라"고 요청했다.

박주선 최고위원 역시 "국민들은 못 살겠다고 하고 있는데 수십 억에 달하는 논현동 사저를 그대로 둔 채 출처가 불변명한 수십억원의 자금을 아들과 친척으로부터 조달하는 것이 맞나"며 "아들 명의로 앞으로 개발 이익이 기대되는 지역에 이렇게 큰 땅을 사는 것은 국민적 비판을 받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최고위원은 "이 대통령은 퇴임 후 경호 문제를 걱정할 것이 아니라 임기 중에 존경받는 대통령이 돼 퇴임 후에도 사랑받는 전직 대통령으로 국민과 함께 어울리며 살 생각을 해야 한다"며 "2007년 재산 신고에서 3천700만원에 불과했던 아들의 자금 등 친척 자금의 출처를 밝히고 내곡동 땅 사저 건립 계획은 포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청와대는 야당에서 제기하고 있는 자금 출처에 대해 시형씨가 이 대통령 내외의 논현동 자택을 담보로 농협에서 6억원을 대출받고 나머지 5억2천만원은 친척들에게 빌렸다고 해명했다.

아들 명의에 대한 비판에 대해서 청와대는 "대통령 내외 이름으로 부지를 매입할 경우 위치가 노출돼 경호상 문제도 있고, 호가도 2, 3배 높아져 부지 구입에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사진 제공=청와대>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