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DS테크놀로지 유통IT에서 '선전'

'포스레디7'의 매출 호조 힘입어


[김수연기자]임베디드 솔루션 전문기업 MDS테크놀로지(대표 이상헌)는 디지털 사이니지 및 판매시점관리(POS)를 비롯한 유통 IT시장에서 자사가 공급중인 OS의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70% 이상 성장했다고 23일 발표했다.

윈도우 임베디드 OS 총판을 맡고 있는 MDS테크놀로지는 23일 한국산업단지공단과 공동으로 주최한 '리테일 IT기술 세미나'에서 디지털 사이니지, POS 개발에 특화된 '윈도우 임베디드 포스레디 7(Windows Embedded POSReady, 이하 '포스레디7')을 소개하며 이같이 말했다.

MDS테크놀로지 관계자는 "최근 유통IT 시장의 성장과 함께 윈도우 임베디드가 시스템 구성과 운용 관리 면에서 탁월하다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다"며 "이에따라 윈도우 임베디드 기반으로 디바이스를 개발하려는 기업들의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고 말했다.

'포스레디7'은 디지털 사이니지, POS, 키오스크 등의 전용 디바이스에 적용되는 윈도우 7기반 운영체제로 ▲설치 및 주변기기 연결의 용이성 ▲데이터 및 디스크에 대한 보안 강화 기능 ▲사용자의 프로그램 임의 설치 방지 기능 등을 갖췄으며 일반 PC용 버전보다 저렴하다는 점이 강점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특히 포스레디 7은 15년간 제품 공급이 보장되기 때문에 제조사의 OS 공급 중단에 대한 우려를 해소해 준다고 MDS테크놀로지 측은 강조했다. 이 밖에 포스레디 7은 36개의 언어를 지원하며 이 중 5개의 언어를 동시에 적용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MDS테크놀로지 정만식 상무는 "최근 셀프 체크아웃 POS, 모바일 셀프 오더 시스템, 스마트폰 연동 디지털 사이니지 등 유통 IT 시장의 영역이 점차 확대 추세에 있다"며 "시장에 특화된 윈도우 임베디드 OS 및 솔루션 공급으로 유통 IT기기 개발사들이 출시를 앞당길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MDS테크놀로지와 한국산업단지공단이 공동으로 주최한 '리테일 IT기술 세미나'에서는 유통 IT기기 개발을 위한 최신 기술 및 시장 동향 발표됐으며 유통 IT기기 개발사 및 유통업체 관계자 약 150명이 참석했다.

김수연기자 newsyouth@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