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7인치 태블릿 11월 출시…250 달러"

테크크런치 "설계확인시험 버전 직접 써봤다"


[로스앤젤레스=이균성 특파원] 아마존이 오는 11월에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탑재한 7인치 풀 컬러 태블릿을 250 달러에 출시할 계획이라고 미국의 IT매체인 테크크런치가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를 보도한 테크크런치 MG 시글러 기자는 특히 "관련 시제품을 자신이 직접 눈으로 보았고 써보기까지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시글러 기자는 사진은 확보하지 못했다고 아쉬워했다. 사진을 내지 않는 조건으로 제품을 보고 써봤다는 것이다.

그는 자신이 본 제품이 설계확인시험(DVT) 버전이며, 이들 버전이 아마존 내에서 돌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현재 소프트웨어를 수정하고 있으며, 아직 생산에 돌입하지 않았다면 곧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시글러는 먼저 이 제품이 리서치인모션의 블랙베리 플레이북과 비슷하게 생겼다고 설명했다. 현재까지 이름은 '아마존 킨들'로만 불리고 있다. 풀 컬러가 가능한 첫 킨들 제품이다. 스크린은 7인치이며 멀티터치가 가능하다. 다만 손가락 열 개를 모두 쓸 수 있는 아패드와 달리 두 손가락을 사용할 수 있다.

기존 킨들 제품과 달리 e잉크 방식이 아니라 백라이트 방식이다.

시글러는 또 이 제품의 출시 시기에 대해 현재 아마존 계획으로는 11월말에 내놓을 예정이며 가격은 250 달러라고 전했다.

시글러는 또 아마존이 원래는 7인치 제품과 10인치 제품을 동시에 출시할 계획이었지만 이번 여름에 상황이 바뀌었다면서 당장에는 7인치에 주력하고 제품이 히트할 경우 내년 1분기에 조금 더 비싼 10인치를 내놓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아마존은 특히 이 제품을 구매한 사람에게는 현재 연간 79달러인 프라임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할 계획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아마존 태블릿의 성공 가능성을 높게 보는 편이다. 태블릿으로 이용할 수 있는 아마존의 플랫폼이 만만치 않고, 아마존의 태블릿 가격이 경쟁 제품에 비해 저렴하게 출시될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었다.

시장조사기관인 포레스터 리서치는 최근 아마존이 가격으로 승부할 경우 4분기에만 최대 500만대의 태블릿을 판매할 것으로 예측했었다.

/로스앤젤레스(미국)=이균성 특파원 gsle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