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최악"…3천500만 네이트-싸이 개인정보 '털렸다'


휴대폰, 이메일 주소까지…중국발 해킹으로 가입자 정보 유출

[강은성기자] 토종 SNS의 대표격이라 할 수 있는 싸이월드와 '국민메신저' 네이트온을 운영하는 포털 네이트의 가입자 정보가 모조리 유출돼 충격을 주고 있다.

SK커뮤니케이션즈는 지난 26일 중국발 IP의 악성코드에 의해 가입 회원 3천500만명의 정보가 유출됐다고 28일 공식 확인했다.

회사측은 "정확한 유출 규모는 현재 파악 중이나 네이트와 싸이월드 회원 3천500만명 정도의 가입자 일부 정보가 유출되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확인된 유출 개인 정보는 네이트 및 싸이월드의 ID와 이름, 휴대폰번호, 이메일주소 등이다. 특히 비밀번호와 주민등록번호까지 모조리 유출돼 사회적 파장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해 SK커뮤니케이션즈에서는 "주민번호와 비밀번호는 최고 수준의 기술로 암호화되어 있어 비록 유출되기는 했으나 안전하다"고 설명했다.

이번 개인정보 유출로 인해 보이스피싱이나 스팸메일 등 정보 유출 피해자들의 2차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SK커뮤니케이션즈 측은 핫라인 콜센터를 확대 운영할 예정이며, 전 사용자 대상 이메일 고지를 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피해 가입자가 정보 유출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팝업 창을 28일 오후부터 최대한 빨리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회사측은 업계전문가 등 관련기관과의 연계 및 당사 기술 인프라를 적극 활용해, 보이스피싱 및 스팸메일 차단 프로그램을 신속히 운영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주형철 SK커뮤니케이션즈 대표는 "이번 일과 관련해 고객들께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 드린다"며 "재발방지와 고객피해 최소화를 위해 회사의 모든 역량을 기울일 것과 조속한 원인파악 및 고객정보 회수를 위해 수사기관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주 대표는 "추후 수사기관 및 관계기관의 사실 확인을 바탕으로 자세한 내용을 고객들께 설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커뮤니케이션즈는 주영철대표가 직접나서 고객정보보호 스페셜테스크포스장으로써 관련 임원과 함께 운영 중이며, 관련 건이 마무리 될 때까지 풀 가동할 예정이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