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자동로밍 휴대폰 터진다"...KTF-차이나모바일

 


'1억200만명의 중국인이 자신의 휴대폰을 들고 한국에 몰려 온다'

중국인들이 국내에서도 자신이 사용하던 휴대폰으로 통화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KTF(대표 이용경 www.ktf.com)는 5일 자체 개발한 'SIM카드 국제자동로밍 기술'을 이용, 중국 차이나모바일(대표 짱리뀌)과 국제 자동로밍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발표했다.

KTF 신사업총괄 홍원표 전무와 차이나모바일 루샹뚱(Lu Xiangdong) 부사장은 이날 중국 베이징의 차이나월드 호텔에서 상호 국제 로밍계약을 체결했다. 3월 시범서비스를 거쳐 4월부터 본격적으로 양사 가입자에게 국제 자동로밍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전세계 이동전화 가입자의 10%, 중국 전체 이동전화 가입자의 75.5%에 해당하는 약 1억200만명(2001년말기준)의 차이나모바일 가입자는 이번 월드컵 때부터 우리나라에서 KTF 이동통신망을 통해 자신의 휴대폰 번호로 이동전화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1천만명에 달하는 016, 018고객들도 중국 전역에서 자신의 016, 018번호로 이동전화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SIM카드(Subscriber Identity Module, 가입자정보카드)를 이용한 국제 자동로밍서비스는 이용자의 휴대폰 번호 등 가입자 정보가 수록된 플라스틱 재질의 SIM카드를 이용, 기술방식과 주파수가 다른 나라에서도 자신의 번호로 휴대전화를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차이나모바일 가입자의 경우 입국할 때 자신의 GSM SIM카드만 지참하면 된다. 인천과 제주국제공항 등의 KTF로밍센터에서 제공되는 휴대폰에 SIM카드를 끼워, 중국에서 사용하던 자신의 휴대폰 번호로 통화를 할 수 있다.

016, 018가입자들도 출국 전 KTF의 국제자동로밍서비스에 가입하면 자신의 SIM카드를 발급받아 중국에서 자신의 016, 018번호로 휴대폰을 이용할 수 있다.

차이나모바일)은 지난 2000년 4월 설립됐으며, 중국 전국에서 900MHz와 1800MHz대 유럽방식(GSM) 이동전화 서비스를 제공, 2001년말 현재 약 1억200만명의 가입자를 확보하고 있다.

KTF와 차이나모바일은 약 10만명의 중국인이 방한, 이 중 1만여명 이상이 이번 로밍 서비스를 이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중국 차이나모바일과의 서비스 계약으로 KTF는 30개국 37개 사업자와 로밍계약을 완료했다. 월드컵 개막 전까지 최소 40개국, 50개 GSM사업자와의 로밍계약을 체결하고 월드컵 개막 전 상용서비스에 들어 갈 계획이다.

정종오기자 ikoki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