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애플 컨소시엄 노텔 특허 인수 승인


[로스앤젤레스=이균성 특파원] 파산한 캐나다의 네트워크 장비 업체 노텔 네트웍스의 특허 6천여건을 애플 컨소시엄이 45억 달러에 인수키로 한 경매 결과에 대해 미국과 캐나다 법원이 승인했다고 11일(현지시간) 로이터가 보도했다.

애플 컨소시엄은 마이크로소프트, 리서치인모션(RIM), 에릭슨, 소니, EMC 등 6개 업체로 구성됐다. 구글은 이 특허를 인수하기 위해 경매에 앞서 가장 먼저 9억 달러를 제시하기도 했으나 경매에서 애플 컨소시엄에 밀려 쓴 맛을 봐야 했다.

노텔의 특허는 4세대 이동통신인 LTE를 비롯해 광범위한 통신 분야를 포괄하고 있고 최근 스마트폰 시장이 급격히 커지면서 모바일 분야에 관한 특허 분쟁이 확산되는 상황이어서 시장에서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고 있었다.

이 때문에 낙찰 가격이 당초 예상치인 10억 달러보다 훨씬 높은 45억 달러까지 치솟아 보는 이들로 하여금 혀를 내두르게 했을 정도다.

애플 등 이 컨소시엄에 참여한 업체들은 여기서 획득한 특허를 경쟁 업체들과 벌이고 있는 다양한 특허 분쟁에 활용할 것으로 관측된다.

/로스앤젤레스(미국)=이균성 특파원 gsle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