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프, 안드로이드폰용 무료 화상전화 앱 공개


[로스앤젤레스=이균성 특파원] 스카이프가 안드로이드폰 사용자를 위한 무료 화상전화 앱을 내놓았다고 30일(현지시간) 로이터가 보도했다.

이용자는 새 '안드로이드 스카이프 앱'을 통해 안드로이폰, 아이폰, 맥 컴퓨터, 윈도 PC 사용자와 일대일로 무료 화상전화를 할 수 있게 됐다.

초기에 스카이프 화상전화를 지원하는 안드로이드폰은 HTC의 '디자이어 5'와 소니에릭슨의 '엑스페리아 네오' 및 '엑스페리아 프로', 그리고 구글 '넥서스 S' 등 4종이며, 곧 더 많은 제품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스카이프의 제품 및 마케팅 책임자인 네일 스티븐스는 "우리는 화상전화를 더 많은 플랫폼에 적용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스카이프가 안드로이드폰용 화상전화 앱을 내놓음에 따라 앞으로 안드로이드폰 제조업체들은 '페이스타임'이란 화상전화 서비스를 탑재한 아이폰과의 경쟁에서 상당히 도움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페이스타임은 아이패드2와 맥 컴퓨터에도 탑재돼 있다.

이 앱은 또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폰 플랫폼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스카이프를 85억 달러에 인수하기로 했다.

스카이프는 2010년 4분기 기준으로 월 평균 사용자 1억4천500만명을 보유하고 있으며, 2010년에 스카이프를 이용한 인터넷전화 통화시간은 총 2천70억 분이었다. 이중 약 42%가 화상전화였다.

/로스앤젤레스(미국)=이균성 특파원 gsle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