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A, 스마트워크 시범사업 착수…내년 상용화 목표


레저·벤처기업 연계 및 스마트워크 요금제 신설 등

[구윤희기자] 한국정보화진흥원(원장 김성태, NIA)은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인천정보산업진흥원, KT를 스마트워크 시범사업자로 선정해 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발표했다.

스마트워크 시범사업은 방송통신위원회의 스마트워크 활성화 추진계획에 따라 전담기관인 NIA와 3개 사업자들이 스마트워크 시스템을 구축해 내년부터 상용화하는 단계를 밟게 된다.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는 다음커뮤니케이션과 이스트소프트 등 현재 60개 업체가 입주해 있다. JDC는 앞으로 입주기업 수가 200여개로 늘어날 것으로 보이는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 내 업체들을 대상으로 스마트워크 환경 조성을 준비 중이다.

JDC가 운영할 스마트워크센터는 기존 정부 주도의 스마트워크센터와는 다른 '민간 임대형'으로, 제주도의 지역특성에 맞게 '일하면서 관광하고 관광하면서 일하는' 모델, 즉 레저와 일을 병행할 수 있는 레저특화형 스마트워크 서비스 모델을 지향한다.

인천정보산업진흥원은 인천시 소재 1인 창업 및 벤처기업을 대상으로 스마트폰과 PC환경에서 다자간 화상회의를 진행하고 문서, 동영상, 이미지 등을 공유하는 스마트워크 서비스를 올해 안에 시작할 계획이다.

또 일반인도 체험할 수 있도록 공간을 마련해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며 인천시 남구 스마트워크센터가 중심이 돼 스마트 협업, 스마트 관리, 스마트 정보 등 3개 분야에서 실질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독자적 시범사업자로 선정된 KT는 스마트폰, 스마트패드와 같은 IT기기 기반의 실시간 협업 시스템을 만들고, 전국 중소기업들이 저렴한 요금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스마트워크 전용 요금제를 신설하기로 했다.

스마트워크 서비스의 예상 기본요금은 월 1천500원(부가서비스 월 500원)으로 실시간 자료와 화면 공유, 필기입력, 음성녹음, 사진첨부 등을 모바일로 해결할 수 있게 한 모바일 오피스 서비스이다.

김성태 NIA 원장은 "이번 사업이 시범사업에 그치지 않고 내년 상용화서비스까지 이어지도록 하겠다"면서 "스마트워크가 활성화되면 기업의 생산성과 효율성 제고는 물론 국민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 데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윤희기자 yun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