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들, 가상화는 만족…클라우드까지는 더딘 움직임

시만텍, 기업 가상화 및 클라우드 도입실태 보고서 발표


[구윤희기자] 기업들이 클라우드를 도입할 때 생각한 예상 목표와 실제 달성 목표 간 격차가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만텍이 23일 발표한 한국을 포함한 35개국 최고경영자(CEO)와 최고재무책임자(CFO) 등 3천7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2011 기업 가상화 및 클라우드 도입실태 보고서'에 따르면 기업들은 클라우드 솔루션 도입 당시 걸었던 기대와 현실 사이에 큰 격차가 존재한다고 답했다.

서버 가상화가 가장 성공적

가장 성공적인 프로젝트는 '서버 가상화'로, 예상 목표와 실제 달성 목표 격차가 평균 4% 정도였다. '스토리지 가상화'의 경우 평균 격차가 33%로 응답 기업들은 민첩성과 확장성, 운영비용 절감 부문에서 실망감을 보였다.

'엔드포인트 및 데스크톱 가상화'는 예상 목표와 실제 달성 목표 격차가 평균 26%였으며 애플리케이션 배포와 호환성, 엔드포인트 도입 등에서 기대치를 밑돌았다.

클라우드의 일종인 '사설 SaaS(Software as a Service)'에 대해선 응답기업 77%가 도입을 검토 중이라고 답했으며 SaaS 도입 후 복잡성이 감소할 것으로 기대한 기업은 84%에 달했다. 반면 SaaS를 도입한 기업 중 실제로 복잡성이 감소했다고 응답한 기업은 44% 정도였다.

시만텍 관계자는 "투자에 대한 기대와 현실 사이에 괴리가 존재하는 것은 시장 초기단계에서 나타나는 전형적인 특징"이라면서 "시장이 성숙하면서 격차는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클라우드 도입 더딘 이유는 '기술적 근거 부족'

보고서에 따르면 기업들은 또한 클라우드 환경 도입 시 중요도가 낮은 업무용 애플리케이션부터 가상화한 뒤 이메일과 협업, 전자상거래, ERP(전사적자원관리) 등의 핵심 업무용 애플리케이션을 옮겨가는 것으로 조사됐다.

가상화를 도입한 기업의 59%는 향후 12개월 내에 데이터베이스 애플리케이션의 가상화를 계획하고 있다고 답했으며 55%는 웹 애플리케이션 가상화를, 47%는 이메일 및 일정 애플리케이션 가상화를 계획 중이라고 답했다. ERP 애플리케이션 가상화를 계획한 기업도 41%였다.

반면 이를 클라우드 컴퓨팅까지 적용하는 흐름은 더딘 편이었다. 핵심 업무용 애플리케이션 33% 정도가 하이브리드 및 사설 클라우드 환경에 구축된 상태로, 기업들은 계정과 서비스, 사용자 인증 및 접근 취약점, 암호화 등의 보안 문제를 우려하고 있었다.

시만텍은 핵심 업무용 애플리케이션의 클라우드 환경 이전에 대해 CEO의 44%가 보수적인 입장을 보였지만 이런 태도는 기술적 근거가 부족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시만텍 존 메기 부사장은 "클라우드 컴퓨팅은 전통적인 IT 서비스 전달방식이 서비스-제공업체 모델로 전환하는 큰 변화"라면서 "많은 기업들이 복잡한 변화를 겪게 될 것인 만큼 IT 담당자와 임원들이 함께 의견을 모으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구윤희기자 yun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