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8~9월에 태블릿 PC 출시할 듯"


[로스앤젤레스=이균성 특파원] 아마존이 8~9월 중에 태블릿 PC를 출시할 예정이라고 대만의 디지타임즈가 부품 업체 소식통을 인용해 22일 보도했다.

아마존은 이 태블릿 PC를 올해에만 400만대 가량 판매할 계획을 갖고 있으며, 매달 70~80만대를 출하할 것으로 보인다고 디지타임즈는 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아마존의 이 제품은 텍사스인스트루먼트(TI) 프로세서를 사용하며, 터치 패널의 경우 윈텍(Wintek)으로부터 공급받는다. 최종적인 제품 조립은 콴타(Quanta)에서 할 것으로 보인다.

아마존은 또 이 제품을 이용해 영화 스트리밍 서비스도 제공할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인사이더는 디지타임즈 기사를 인용 보도하면서 킨들과 달리 아마존 태블릿은 아이패드와 정면 승부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내다봤다.

아마존이 영화, 음악, 앱 등의 분야에서 제공하는 온라인 디지털 스토어 서비스와 자체 브랜드의 안드로이드 태블릿을 결합할 경우 애플 특유의 비즈니스 모델에 위협을 가할 수 있는 존재로 전문가들이 보고 있다는 것이다.

웻지 파트너스의 애널리스트인 브라이언 블레어는 이와 관련 "애플이 아이튠스가 보유한 신용카드 숫자를 자랑하는데 아마존의 경우 이에 버금가는 유일한 경쟁 기업"이라며 "소비자에게 서비스에 대한 신뢰를 얻어왔다"고 평가했다.

클라우드를 비롯한 아마존의 각종 온라인 서비스와 자체 태블릿이 결합할 경우 아이튠스, 앱스토어를 단말기와 결합시킨 애플의 비즈니스 모델과 경쟁해볼만하다는 것이다.

/로스앤젤레스(미국)=이균성 특파원 gsle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