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사용자 76% "아이클라우드 쓸 것"


[로스앤젤레스=이균성 특파원] 아이폰 사용자 가운데 76%가 애플의 클라우드 서비스인 아이클라우드를 이용할 예정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RBC캐피털이 6월7일부터 14일까지 아이폰 이용자 1천496명을 상대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고 21일(현지시간) 포춘 인터넷판이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조사 대상의 76%는 애플의 아이클라우드, 공짜 e메일, 백업, 데이터 동기 서비스에 가입할 의사가 있다고 대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RBC 애널리스트 마이크 아브람스키는 "이를 아이폰 사용자 전체로 환산하면 1억5천만명이 아이클라우드에 가입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아브람스키는 특히 "아이튠스와 함께 아이클라우드는 애플 고객의 충성도를 더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이들 서비스로 인해 애플 사용자들은 차세대 맥, 아이폰, 아이패드, 아이팟으로 계속 업그레이드 할 가능성이 높고 이 때문에 안드로이드 진영으로부터 공세를 방어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뜻이다.

또 응답자의 73%는 애플의 '아이메시지 서비스'를 이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애플이 아이클라드를 발표하면서 유일하게 유료 서비스로 소개한 '아이튠스 매치'에 대한 가입 의사가 있는 사람도 30%에 달했다.

아이튠스 매치는 아이튠스에서 구매하지 않은 음원이라도 사용자의 하드 디스크에 저장돼 있을 경우 아이튠스에 저장돼 있는 음원을 들을 수 있게 해주는 서비스다.

애플은 이 서비스에 대해 1년에 25 달러를 받을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로스앤젤레스(미국)=이균성 특파원 gsle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