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헌 NHN 대표 "검색결과 조작 주장, 그냥 넘어갈 수 없다"

네이버 다이어리 통해 공개 대응 나서


[김영리기자] 김상헌 NHN 대표가 최근 논란에 휩싸인 네이버 검색결과 조작과 관련, 직접 공개 대응에 나섰다.

네이버가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나 검색 결과를 정치적 의도를 갖고 조작한다는 주장은 절대 동의할 수 없다며 반박하고 나선 것.

김 대표는 지난 2일 네이버 공식블로그 네이버다이어리에 "네이버가 자사 콘텐츠를 우대하기 위해 원본을 차별하고 있다거나 검색품질이 떨어진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견해가 일치하지 않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네이버가 '당파성'을 갖고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나 결과를 정치적 의도를 갖고 조작한다는 주장은 그냥 넘어갈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례로 지난 2008년 벌어졌던 광우병 검색어 삭제 논란을 들었다. 김 대표는 "그 때 내부 데이터까지 공개하면서 최대한 설명을 하려고 노력했고 외부 전문가들로부터 검증도 받았다"며 "아직도 네이버의 진정성을 믿지 못하는 분들이 계시다는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고 설명했다.

네이버라는 정보 검색 플랫폼이 공정성과 중립성에 대해 의심을 받는다는 것은 회사와 서비스의 신뢰가 직결되는 문제이기 때문에 김 대표가 직접 대응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김 대표는 "국민 대다수가 이용하는 정보검색 플랫폼이 정치적 영향을 받아 좌지우지된다는 것은 상상할 수도 없는 일"이라며 "CEO로서 책임지고 말하건데 특정한 정치적 입장이나 다른 기준에 의해 그 내용을 조작하는 일은 결코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네이버의 검색결과 및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조작 논란은 지난달 23일 김인성 시스템 엔지니어 겸 IT칼럼니스트가 한 매체에 기사를 기고하며 불거졌다.

김 씨는 정치적인 단어나 권력자에 불리한 검색어를 네이버가 임의로 제거하고 있고 추천 검색어도 조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네이버 황희수 홍보실장은 네이버 다이어리를 통해 "무책임하게 눈 앞의 이익을 위해 서비스의 원칙을 저버리고 있다는 비난에 대해서는 반박도 하고 설득도 하고 필요하면 더 구체적인 설명도 하겠다"고 입장을 밝히고 지난 1일 외부 블로그 검색 수집 시스템 개선 계획을 알리기도 했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