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온라인 우표샵 비실명 IP 차단

 


다음커뮤니케이션이 비실명 IP 차단에 나서며 온라인 우표제 도입을 위한 첫단추를 끼웠다.

다음(대표 이재웅, www.daum.net)은 오는 25일부터 대량메일 발송 IP중 온라인우표샵에 등록하지 않은 비실명 IP를 차단한다고 19일 발표했다.

이번 조치는 지난 달에 출범한 이메일 환경개선을 위한 협의체(이하 이메일협의체)에서 합의한 온라인우표제 과금 유보와 대량메일 IP실명제의 한 단계로 실시되는 것.

다음은 대량 메일 IP실명제의 실효성이 검증되는 대로 이메일협의체와 합의하여 온라인 우표제 과금을 본격 시행할 계획이다.

다음은 이를 위해 대량메일 IP실명제의 조기 정착 차원에서 그동안 시범적으로 실시해 온 비실명 IP 차단을 더욱 강화하고 실명 등록한 업체들의 의견도 적극 수렴하기로 했다.

대량메일 IP를 실명등록한 업체들은 한메일 이용자들에게 발송한 메일의 피드백을 온라인우표샵에서 확인하고 이후 온라인우표제 과금 및 기타 정책 방향 수립에서도 우선적으로 참여할 수 있다.

아직까지 실명 등록을 하지 않은 업체들은 대량메일 발송 IP를 '온라인우표샵' 에서 24일까지 등록하면 된다.

다음의 김경화 온라인우표제 TF팀장은 "대량메일 IP 실명등록은 온라인우표제를 정식으로 시행하기 위한 사전 단계로 앞으로 업체들과의 조율을 통해 합리적인 수준에서 금액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강희종기자 hjkang@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