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21] 검찰, 이상희 의원 8천달러 수수 의혹 조사

 


서울지검 특수3부(차동민 부장검사)는 이상희 의원이 지난 2000년 미국 벤처행사때 패스21로부터 8천달러(약 1천만원 상당)를 받았다는 윤씨 주변인물의 진술을 확보하고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이상희 의원이 실리콘밸리 설명회 참여 대가로 8천달러를 수수했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으며, 벤처자금 지원이나 기술인증 등과 관련해 청탁이 있었는지도 조사중이다.

패스21 측은 "지난 해 이 의원 후원회 행사에 100만원의 후원금을 낸 것은 사실이지만, 실리콘밸리 설명회때 8천 달러를 건넸다는 것은 알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관련 검찰은 남궁석 의원(전 정통부장관)과 김현규 전의원, 김영렬 전 서울경제신문 사장 등을 다음주 소환 조사하기로 했다.

한편 중앙일보는 검찰이 여행 경비로 이상희 의원에게 8천달러를 건넸다는 윤씨진술을 확보했으며, 패스21 대표 김석구 사장이 이의원 후원회 행사때 100만원의 후원금을 냈다고 보도한 바 있다.

김현아기자 chao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