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21] 윤태식씨, 전 제주부지사 통해 전자복권 사업 로비


 

서울지검 특수3부는 윤태식씨가 김호성 전 제주 행정부지사를 통해 인터넷관광복권 사업권을 따내려 한 사실을 밝혀내고, 이 과정에서 공무원들에게 추가로 뇌물성 주식이 전달됐는지 여부를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최근 패스21 사무실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사이버지문복권사업 추진 계획' 이란 문건을 분석한 결과, 제주도청을 상대로 로비를 한 사실을 확인한 상태다.

검찰은 특히 김 전 부지사가 주식을 받은 시점이 지난 해 6월 중순으로 이때는 제주도가 인터넷관광복권사업을 시작한 지난 해 5월 직후라는 사실에 주목하고 있다.

김 전 부지사는 제주도에 지문인식 출퇴근 관리시스템 납품과 관련, 주식 500주(시가 3000만원)를 받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로 구속된 바 있다.

검찰은 김영렬 전 서울경제 사장이 편집국 간부를 통해 증권사 등에 주식을 매각하는 과정에서 협박이나 공갈이 있었는지 가리기 위해 거래가 이뤄진 증권사 관계자들을 불러 수사했다.

또한 정통부 재직당시 패스21 주식 매입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진 민주당 남궁석 의원을 비롯, 김영렬 전 서울경제 사장과 김현규 전 의원 등을 다음주 중 소환조사키로 했다.

김현아기자 chao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