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21] "남궁석 전 정통부장관 패스21 주식 요구 의혹" 제기돼


 

남궁석 전 정통부장관이 장관 재직시절 윤태식씨에게 패스21의 주식을 헐값에 살 수 있도록 요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1일 국민일보는 검찰 관계자의 말을 빌어 "윤태식씨가 지난 99년 12월경 남궁석 당시 정통부장관으로부터 패스21주식 2만주를 액면가인 5천원씩에 구입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요구를 받았다고 진술했다"고 보도했다.

또 검찰은 윤씨의 이같은 진술에 따라 실제로 패스21의 주식이 남궁 전 장관에게 전달됐는지에 대해 수사를 진행중이며 주식을 요구한 것만으로도 형사처벌이 가능한지 법률 검토를 진행중이라고 보도했다.

한편 이같은 의혹에 대해 남궁석 전 장관측은 "당시 남궁장관은 배석자 없이 윤태식씨를 직접 만난 사실이 전혀 없으며 배석자가 있는 상황에서 주식 헐값 매입을 요구한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대해 강력히 부인했다.

특히 남궁 전 장관 측은 "당시 윤태식씨가 생채인증기술을 청와대에 소개해 달라는 요구조차 거절한 상황에서 주식을 요구했다는 것은 말도 안되는 소리"라고 일축했다.

김현아기자 chao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