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21 비밀주주 명단 확보"…서울지검


 

패스21의 대주주 윤태식씨의 로비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지검 특수 3부는 패스21의 주식을 보유 중인 373명의 명단이 적힌 '비밀주주명부'를 확보, 취득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검찰은 또 윤씨가 보유 주식 49만5000주 중 공무원, 언론인 등에게 로비용으로 1만6750주를 제공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패스21의 정관계 로비를 받은 것으로 지목된 김영렬 전 서울경제사장이 주식 9만주 중 5만 9천주를 64억원을 받고 기관과 개인 투자자에게 매각하는 과정에서 양도소득세를 탈루한 사실을 확인하고 다음 주 중 재소환, 사법처리할 방침이다.

검찰은 또 김현규 전 의원에 대해서도 수펀만원대의 회사 자금을 불법 사용한 혐의를 포착, 내주중 소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현아기자 chao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