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월드점, 초대형 점포로 리뉴얼 오픈…연매출 3천억원


[정은미기자] 롯데마트 월드점이 스포츠용품 전문매장 및 전문 식당가를 선보이고 리뉴얼 오픈한다.

롯데마트 월드점(점장 이윤선)은 지난해 10월부터 4개월여에 걸친 리뉴얼 공사를 마치고 오는 10일 영업면적을 대폭 늘린 초대형 점포로 재개장한다고 9일 밝혔다.

월드점은 이번 리뉴얼을 통해 5천800여평 규모의 영업면적을 갖춘 초대형 점포로 거듭 난다. 이 같은 규모는 국내에서 면적기준으로 1~2위를 다투는 수준이다.

여기에 올 하반기에 약 3천640㎡(1천100여평) 규모의 가전 전문매장인 '디지털파크'도 추가로 오픈할 계획이어서 영업면적(약 6천900여평) 기준 국내 최대 규모의 초대형 마트가 탄생하게 된다.

또 월드점은 스포츠 전문매장과 고급 식당가 등 편의시설을 대폭 강화했다.

월드점 5층에는 약 740㎡(220여평) 규모로 헬스, 골프, 구기용품 등 총 5만여개 품목을 운영하는 스포츠용품 전문매장이 들어선다. 특히 골프매장에는 첨단 스크린 시타실까지 갖췄다.

6층에는 약 2110㎡(640여평) 규모로 딘타이펑, 애슐리, 포호아 등의 전문식당을 비롯해 미용실, 네일샵 등 10여개의 고객편의시설이 입점한다.

롯데마트는 월드점이 이번 리뉴얼에 따른 효율증대와 하반기 들어설 디지털파크까지 합하면 연간 700억원 가량의 매출이 늘어나, 연 매출 약 3천억원에 육박해 매출 부문에서도 국내 최대 점포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윤선 롯데마트 월드점장은 "롯데마트 월드점이 전문식당가 및 스포츠 매장의 보강으로 인해 가족단위의 고객들이 쇼핑은 물론 외식까지 즐길 수 있는 원스톱 쇼핑몰로 거듭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마트 월드점은 이번 리뉴얼 오픈을 기념해 10~16일 '새탄생 기획전'을 열고, 생필품을 최대 50% 가량 할인 판매한다.

정은미기자 indi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