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양자점 이용한 '풀컬러' 디스플레이 개발


[김도윤기자] 삼성전자가 LCD, LED 디스플레이의 단점을 극복한 차세대 디스플레이 개발에 성공했다.

23일 삼성에 따르면 삼성전자 종합기술원은 4인치 QVGA '풀컬러' 양자점(퀀텀 닷) 디스플레이를 개발했다. 이는 국제학술지인 네이처 포토닉스 인터넷판에 게재됐다.

양자점 디스플레이는 스스로 다양한 빛을 낼 수 있다. LCD는 스스로 빛을 내지 못해 뒤에 백라이트(BLU)를 설치해야 한다. LED 디스플레이는 BLU 광원을 LED 소자로 대체한 제품인데 색감이 비교적 떨어진다.

양자점 디스플레이는 종이처럼 얇은 디스플레이나 플렉시블 디스플레이에도 활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09년 모노컬러 양자점 디스플레이를 개발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차세대 디스플레이 분야에서 앞서나가게 됐다"고 말했다.

김도윤기자 moneyn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