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박준영 전 처장 기술시연회 주선 진술 확보


 

윤태식씨 로비의혹을 수사중인 서울지검 특수3부(차동민 부장검사)는 10일 윤씨의 진술을 통해 박준영 전 국정홍보처장의 도움으로 패스21이 지난 2001년 8월 보건복지부에서 시연회를 개최했다는 단서를 확보했다.

당시 보건복지부 시연회는 패스21이 단독으로 실시한 것으로 2001년 11월 은행컨소시엄이 구성되기 전부터 윤씨가 로비를 펼쳐왔음을 입증하는 것이다.

검찰은 또한 김정길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김현규 전의원의 요청으로 99년 11월 8일 남궁석 전 정보통신부 장관에게 전화로 패스21에 대한 기술지원을 요청하고 사흘뒤 모 경제지 김모씨와 장관을 방문한 사실도 밝혀냈다.

검찰은 윤씨가 98년 10월 모 경제지 김모씨와 이종찬 당시 국정원장을 방문, 기술시연회 개최를 요청했고 이후 국정원 회의실에서 제품설명회가 열렸다는 관련 진술도 확보, 진위 및 경위를 조사중이다.

윤씨는 검찰에서 '박 전 처장과는 재작년 5월 니카라과 대통령 방한 당시 청와대 만찬에서 처음 명함을 주고 받은 후 3~4차례 만나 지원을 요청했으며 2001년 9월 박 전처장의 부탁으로 월급 100만원에 여직원 1명을 고용한 적이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김현규 전의원을 소환, 밤샘조사를 통해 ▲윤씨가 박 전처장을 만난 경위와 ▲정부 부처에서 기술시연회를 개최하여 정관계 인사들을 참석시킨 경위 ▲윤씨와의 금전거래 경위 등을 집중 추궁했다.

검찰은 또한 김 전의원이 패스21 설립 당시 1억원을 투자하여 받은 지분 10%가 1%대로 줄어든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매각대금의 사용처를 캐고 있다.

김윤경기자 yoon@inews24.com 김현아기자 chao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