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찬씨 "시연회 지시한 바 없다"


 

이종찬 전 국가정보원장이 '국정원장 시절 윤태식씨 패스21의 기술 시연회를 지시하고 직접 행사에 참여했다'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 공식 해명했다.

이 전 국정원장은 10일 보도문을 통해 "당시 고교동창인 모 경제지 고위간부 김모씨가 2~3명의 기술자와 함께 방문하여 접견실에서 만나기는 했으나 시연회를 지시하거나 참석하지는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 전 원장은 "지난 98년 김씨가 '보안 잠금장치에 특별한 제품을 발명한 업체가 있어 제품을 국정원에 납품할 수 있도록 기술검증을 받게 해달라'고 하여 만났었다"고 밝혔다.

이 전 원장은 "그러나 접견실에서 제품에 대한 설명 후 기술자들과 국정원의 구매 및 기술담당 직원들이 다른 방으로 자리를 옮겨 자세한 추가 논의를 했고 김씨는 나와 차를 마신 후 돌아갔다"고 설명했다.

이 전 원장은 "그후 국정원 기술진이 김씨가 제시한 보안 잠금장치가 기술적으로 미흡하다고 실무적으로 판단, 채택하지 않고 더 우량한 다른 회사 제품을 채택했다"고 덧붙였다.

김윤경기자 yo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