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길 청와대 전수석, 남궁 전장관에게 패스21 지원 당부


 

윤태식씨의 정·관계 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지검 특수3부(부장검사 차동민)는 지난 99년 11월 당시 김정길 청와대 정무수석이 남궁석 정보통신부 장관(현 민주당 의원)에게 ‘패스21’을 도와달라고 직접 전화를 걸었다는 사실을 10일 확인했다.

검찰은 '현직 청와대 수석비서관이 장관에게 패스21에 대한 직·간접적 지원을 부탁한 사실이 드러날 경우 직권남용 등 혐의로 사법처리 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조만간 두 사람을 소환조사할 계획이다.

이날 검찰에 소환된 김현규 전의원은 “김 수석을 만나 남궁 장관을 만날 수 있도록 주선해달라고 했고 그 뒤 남궁장관에게 전화를 걸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 전수석은 “행자부 장관과 정무수석 시절 윤씨를 두 번 만난 적은 있지만 남궁 전 장관에게 윤씨와 관련된 전화를 한 일은 전혀 없다”고 완강히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윤씨가 패스21을 설립한 98년부터 지난해 10월까지 김 전 수석 외에도 박지원, 박준영씨 등 당시 청와대 수석비서관들을 상대로 로비를 시도한 사실을 밝혀내고 다음주부터 이들도 소환조사하기로 했다.

검찰은 또한 박준영 전 국정홍보처장이 아는 사람의 취업을 부탁해 윤씨 회사에 취직시키고 지난해 10월 윤씨가 검찰에 소환되기 직전에도 만나 함께 저녁식사를 한 사실을 밝혀내고 주변 관계를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김대중 대통령은 10일 윤태식씨를 몇 차례 만난 것으로 확인된 박준영 국정홍보처장의 사표를 수리하고 금명간 후임 처장을 임명할 예정이다.

박 전 처장은 “윤씨와 세 차례 만났지만 윤씨로부터 금품이나 주식을 받은 일은 결코 없다”고 밝히고 9일 오후 장기치료를 요하는 건강상의 이유로 이상주 청와대 비서실장을 통해 사표를 제출했다.

김윤경기자 yo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