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헉! LTE 기술 유출? '전시장 숨바꼭질'

삼성전자-ZTE 등 LTE 장비업체 "기술시연은 해도 못 보여줘!"


바르셀로나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2011 전시장에 나온 통신장비업체들이 어느 때보다 보안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삼성전자, ZTE, 화웨이 및 에릭슨 등 장비업체들은 14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한 MWC2011 행사를 통해 각자의 LTE 기술력을 전시부스에서 자랑하고 있다.

차세대 이동통신망으로 롱텀에볼루션(LTE)이 집중조명을 받으면서 장비업체들도 LTE와 LTE어드밴스드 기술 장비를 들고나와 고객인 주요 통신사들에게 자사의 강점을 설명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막대한 규모의 장비 입찰이 줄줄이 예정돼 있는 터라 어느 때보다 경쟁사간 신경전은 치열하다.

장비업체들은 대부분 통신사들과 바로 이웃한 장소에 부스가 마련돼 있는데, LTE 장비기술 데모만큼은 별도의 공간을 만들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삼성전자 네트워크담당 임원은 "경쟁사들의 염탐(?)이 심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면서 "고객사와 귀빈들만 모셔서 LTE와 와이맥스등 차세대 네트워크 기술을 설명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 통신장비업체 ZTE는 LTE어드밴스드 기술 시연 부스를 마련했는데 이 역시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ZTE 부스 현장 관계자는 "언론에게조차 공개할 수 없는 점을 이해해 달라"면서 "LTE어드밴스드 기술은 상당히 앞서나간 기술인데다 현재 LTE를 구축하고 있는 통신사들의 미래 방향이기 때문에 지금 시연하고 있는 ZTE 기술에 대해 경쟁사들의 관심도 매우 높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심지어 모 경쟁업체는 잘 아는 통신사 신분 배지를 걸고 와 시연을 관람하려고 했다"면서 "그만큼 LTE와 LTE어드밴스드 장비 기술 경쟁이 치열하다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바르셀로나(스페인)=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