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스티브 발머 "연내 윈도폰7 기능 강화"


스티브 발머 마이크로소프트 CEO는 윈도폰7 기능을 강화해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이크로소프느는 올해 3월과 하반기 두 차례에 걸쳐 윈도폰7에 '인터넷 익스플로러9 모바일'을 탭재하기로 했다. 아울러 다수의 애플리케이션을 동시에 구동가능한 멀티태스킹, 클라우드 기술(skydrive) 기반의 모바일 오피스 자료 저장 기능을 업데이트한다.

스마트폰에서 트위터를 직접 연동되게 하고 복사 및 붙여넣기 기능이나 CDMA 단말기 지원 등 모바일 기능에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발머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14일 오후(현지 시각) 열린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기조연설에서 이같이 밝혔다.

아울러 그는 노키아와의 전략적 협력 관계를 예로 들며 삼성, LG, 노키아, HTC 등 단말기 제조업체들과 SW 개발 업체들이 전략적 제휴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노키아의 하드웨어 개발과 산업용 디자인 개발 역량이 MS의 소프트웨어 개발 역량과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며 "스마트폰 시장 강자인 노키아와 MS가 협력해 개발자와 소비자 친화적인 모바일 디바이스를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두 회사의 제휴의 결과물인 첫 번째 노키아 윈도폰7은 올해 안으로 발표될 예정이다.

한편 스티브 발머는 윈도폰7이 출시 두달만에 200만대의 판매고를 기록했으며 현재 8천개 이상의 어플리케이션과 2만8천명의 개발자를 보유하고 있다며 윈도폰7에 대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최근 각광을 받고 있는 'X박스 360의 키넥트(동작인식 기기)'와 연동하는 기능을 개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구윤희기자 yun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