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중국에 로열티 수출 개가...합작법인도 설립

 


LG CNS가 중국에 '이콘 LG 컨설팅 앤드 인포메이션 시스템(CIS)'란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이를 통해 자사의 기술과 노하우를 전수하기 위한 기술도입 계약을 체결하는 로열티 수출을 기록했다.

LG CNS(대표 오해진 www.lgcns.com, 구 LG-EDS시스템)는 8일 중국 광조우에서 광동억강과기유한공사(대표 임용, 이하 이콘)와 중국 내 SI사업을 위한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개소식을 가졌다고 발표했다.

특히 이번 수출과 별도로 LG CNS는 이콘사와 LG CNS의 기술 및 노하우를 전수하기 위한 기술도입 계약을 체결하는 로열티 수출을 기록했다.

회사측은 국내 SI 기업의 기술력과 경험이 국내 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충분한 경쟁력이 있으며 단순한 솔루션 판매가 아닌 종합 SI 기술을 세계로 진출하는 사례가 됐다고 의미를 설명했다.

총 250만 달러의 자본금으로 출범하는 '이콘(EChon) LG CIS(중문 億康樂金信息系統有限公司)'는 중국에서 대형 SI사업을 수행하기 위해 이콘사와 LG CNS가 각각 55%, 45%의 지분을 출자해 설립했다.

새로 탄생한 합작회사의 대표이사는 이콘의 대표이사인 임용이 맡게 되며, LG CNS에서는 김영찬 수석이 부사장직을, 최봉민 전문차장이 기술총괄책임(CTO)을 맡아 각각 해당 분야의 전문가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두 회사의 합작회사는 광조우에서 지능형 교통망(ITS) 및 물류 시스템 분야의 노하우를 갖고 있는 이콘사의 기술력과 대형 프로젝트 수행경험을 갖고 있는 LG CNS의 노하우를 결합해 금융, 공공, 제조 등의 산업분야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향후 5년 내에 중국 내 1위의 종합 SI 솔루션업체로 도약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한편 광조우시 오리엔탈호텔에서 열린 개소식에는 LG CNS 오해진사장, 이콘 임용사장 등 합작사 관계자를 포함해 광동성 성위원회 부서기 겸 광주시 시위원회 서기 황화화(黃華華), 광동성 광주시장 린슈션(林樹森), 광주시 인민정부 비서장 링 웨이셴(凌偉憲), 광주시 부시장 린웬화(林元和) 등 광주시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또 우리나라를 대표해 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 이교용 본부장, 신현수 광조우 주재 총영사 등 한국정부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했다.

윤휘종기자 hwiparam@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