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중동 최초 LTE, 우리 기술로 구축"

삼성전자, 사우디 모바일리와 LTE 상용 공급 계약


삼성전자가 사우디아라비아에 차세대 이동통신망 구축을 위한 장비를 공급하게 됐다.

삼성전자는 14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한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2011에서 사우디아라비아 통신사업자 모바일리와 4G 이동통신 상용 장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로 꼽히는 롱텀에볼루션(LTE)과 모바일 와이맥스 상용 장비를 모두 공급할 예정이다. 모바일리는 총 1억 2천만불을 4G 네트워크 구축에 투자할 계획이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LTE 사업 규모(상용, 시범 포함)를 8개국 13개 사업자로 확대하게 됐다.

회사측은 "중동아프리카지역 최초의 LTE 서비스를 개시하게 됨으로써 중아지역 4G시장 선점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게 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모바일리는 1천400만명 이상의 가입자를 보유하고 있는 중동아프리카 지역 3G 통신사업자다. 이 회사는 이번 4G 사업 계약을 통해 30개 이상 도시에서 2천400식의 LTE 기지국을 구축하는 한편, 기존 모바일 와이맥스 네트워크를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다.

모바일리는 LTE를 통해 현재 약 500만명의 브로드밴드 가입자들에게 100메가 이상의 데이터 통신 서비스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모바일리는 중동아프리카 지역에서는 최초로 하나의 국사에서 LTE와 모바일 와이맥스 서비스를 모두 지원하는 네트워크를 구축해 무선과 유선을 통합한 차별화된 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칼리드 알카프 모바일리 CEO는 "LTE는 3G 서비스의 절반 정도의 비용으로 한층 더 진화된 고용량 데이터 통신을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라며 "모바일리는 일반 고객과 기업 고객에게 모두 가장 최신의 서비스를 공급할 수 있는 유무선 네트워크 구축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 김영기 부사장은 "모바일리는 최고품질의 서비스 제공을 최우선으로 하는 사업자"라며 "4G 기술 전문성과 시장에서의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모바일리가 최상의 LTE와 모바일 와이맥스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MWC2011에서 대용량부터 소용량까지 다양한 LTE와 모바일 와이맥스 기지국 라인업을 소개했다. 아울러 클라우드 기술을 결합한 차세대 LTE 설비 기술인 'CCC 솔루션'과 와이맥스 2 기술도 시연했다.

바르셀로나(스페인)=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