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KT, AT&T-IBM 등과 사물지능통신 새장 열어

가정, 차량, 회사 등 일상생활 위한 미래 모바일 기술 제시


KT가 AT&T, IBM, 퀄컴 등 글로벌 IT 기업과 함께 사물지능통신(M2M)기술의 새로운 미래상을 제시했다.

KT(대표 이석채)는 14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한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2011'를 통해 글로벌 IT기업 및 통신사와 함께 '임베디드 모바일 하우스'를 전시했다.

임베디드 모바일 하우스는 가정, 차량 회사 등으로 꾸며진 테마공간에서 모바일 서비스를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꾸며민 2층 집 모양의 전시관이다. 전시에는 KT를 비롯해 AT&T, 보다폰, IBM, 퀄컴, 에릭슨 6개 기업이 참여했다.

KT는 이번 전시에서 각종 기기에 이동통신 모듈을 탑재해 스마트그린, 홈로봇, 올레 모바일 지킴이, KT 비즈 에코드라이브, 스마트워킹 등의 다양한 지능형서비스를 선보였다.

홈로봇은 KT가 올 1분기 상용화할 예정인 유아용 에듀테인먼트 로봇으로, 로봇에 다양한 교육 콘텐츠를 내장해 유아교육에 활용할 수 있다. 영상통화와 외부에서 집안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기능도 갖췄다.

휴대폰을 익숙하게 사용하기 어려운 아동이나 노인들을 위한 위치 기반(LBS) 안심서비스 '올레 모바일 지킴이'와 디지털운행기록계(DTG)정보를 활용해 실시간 차량 관제, 연비 향상, 차량상태 모니터링을 가능하게 해주는 'KT 비즈 에코드라이브'도 큰 관심을 모았다.

이밖에 KT는 스마트폰을 이용한 신용카드 결제 수납 서비스인 '모바일 페이온', 신개념 디지털 액자 서비스 '올레 포토박스' 등 총 9개의 M2M서비스도 함께 선보였다.

KT 측은 "이번 출품 서비스들이 대부분 올해 상용화 예정이기 때문에 국내 M2M시장의 활성화를 앞당길 수 있으며 함께 개발에 참여한 중소 솔루션 업체들과 함께 글로벌 시장 진출도 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KT 개인고객부문 표현명 사장은 "고객이 실질적으로 편리함을 느낄 수 있는 상품을 출시해 국내 M2M 사업을 선도함은 물론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하는 토대를 마련하겠다"고 의지를 나타냈다.

바르셀로나(스페인)=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