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삼성전자, 모바일 '왕좌' 노린다


전략 스마트폰 태블릿, LTE 솔루션 등 공개

'아이폰 쇼크'에 잠시 휘청거렸던 삼성전자가 갤럭시S로 부활 신호탄을 쏘더니 이제는 스마트 모바일 시장에서도 주도권을 잡겠다고 선언했다.

삼성전자는 14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하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2011을 앞두고 13일 열린 '삼성 모바일 언팩'행사를 통해 이같이 밝히며 회복한 자신감을 가감 없이 드러냈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신종균 사장은 "올해는 스마트폰에 이어 태블릿 등 새로운 모바일 단말이 본격 성장하는 '스마트 모바일 디바이스'의 원년이 될 것"이라며 "디바이스 뿐 아니라 콘텐츠, 서비스, 통신 기술 등 토털 솔루션으로 스마트라이프 시대를 주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 갤럭시 라인업 대폭 확대…바다폰, 태블릿까지 풍성

삼성전자는 이번 MWC 2011에서 역대 최대인 173평 규모의 전시관을 설치하고 갤럭시S 후속작 '갤럭시S Ⅱ'와 차세대 태블릿, 다양한 4G솔루션 등을 선보인다.

이날 열린 '삼성 모바일 언팩' 행사에서는 MWC 2011에서 선보일 삼성전자의 다양한 제품 및 기술이 미리 공개됐는데 가장 주목받는 제품은 천만대 판매고를 올린 히트작 갤럭시S의 후속제품 '갤럭시S II'다.

'갤럭시S II'는 구글의 최신 안드로이드 OS 진저브래드에 1GHz 듀얼코어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를 탑재했으며 4.27인치 WVGA(800X480) 슈퍼AMOLED(아몰레드)플러스를 장착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 II'에 대해 "인터넷, 3D게임, 고화질 동영상 등에서 이제껏 경험해 보지 못한 초고속 사용환경을 제공하며 화면을 확대하지 않고도 이용할 수 있는 쾌적한 시각 환경을 느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삼성전자는 ▲3.5인치 HVGA 디스플레이, 800MHz CPU를 탑재한 '갤럭시 에이스' ▲3.1인치 화면에 한손에 쏙 들어오는 크기의 '갤럭시 미니' ▲3.3인치 화면, 500만 화소 카메라의 '갤럭시 핏' ▲3.2인치 HVGA 디스플레이의 '갤럭시 지오'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며 갤럭시 스마트폰 라인업을 대폭 확대했다.

삼성전자는 다양한 크기의 화면을 원하는 소비자들을 겨냥해 새로운 태블릿 라인업도 공개했다.

신제품 '갤럭시 탭 10.1'는 구글의 태블릿 전용 안드로이드 OS 허니콤을 탑재한 10.1인치(1280X800) 디스플레이 제품으로 1GHz 듀얼코어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와 800만 화소카메라, 풀HD급 동영상 촬영 및 재생, 듀얼 서라운드 스피커를 지원한다.

신종균 사장은 "갤럭시S Ⅱ는 삼성전자의 최첨단 기술력으로 탄생된 명품 스마트폰"이라며 "더욱 확대된 갤럭시 라인업과 태블릿으로 차세대 스마트폰의 표준을 제시하는 선두 위치에 설 것"이라고 강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 바다 2.0 공개…앱 세상도 새롭게 확대

삼성전자는 'MWC 2011'에서 모바일 앱 개발자들을 위해 마련되는 '앱 플래닛'에서 애플리케이션 개발자 컨퍼런스(ADC) 행사의 하나로 삼성전자의 모바일 플랫폼인 바다의 개발자 컨퍼런스도 진행한다.

지난해 첫 선을 보인 이후 지속적 업그레이드와 성공적 에코시스템 구축을 통해 삼성전자의 주요 모바일 플랫폼으로 성장한 바다는 이번에 새로운 버전인 바다 2.0을 공개할 예정이다.

신 사장은 "삼성전자는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스마트폰과 태블릿을 시장에 선보이며 고객에게 '진정한 스마트 라이프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를 위해 다양한 생활 밀착형 애플리케이션은 물론 기업 특화용 B2B 솔루션으로 소비자에서 기업까지 아우르는 차별화된 콘텐츠와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단말기 성능이 갈 수록 향상되고, 콘텐츠와 서비스의 데이터 용량이 늘어남에 따라 대용량 데이터 전송이 가능한 4G 기술인 LTE, 모바일 와이맥스 통신 인프라 구축도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4G 기술의 대용량 데이터 통신의 장점을 보여주고자 3D 동영상과 HD급 고화질 동영상 4개를 동시에 스트리밍하는 시연을 LTE, 모바일 와이맥스 솔루션 환경에서 선보이기로 했다.

또한 지난 해 미국 수출의 쾌거를 달성한 '멀티모달(Multi-modal) 기지국' 등 대용량 기지국부터 소용량 기지국까지 다양한 4G 라인업을 선보인다. '멀티모달(Multi-modal) 기지국'은 하나의 기지국으로 3G와 4G 서비스를 동시에 지원하는 최첨단 기지국이다.

신종균 사장은 "삼성전자의 다양한 제품 라인업과 시장을 선도하는 차세대 네트워크 기술은 이미 시장을 지배하고 있는 스마트 모바일 트렌드를 선도하는데 부족함이 없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바르셀로나(스페인)=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