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DMB 기술 남미에 첫 수출

한·도미니카, 지상파 DMB 상용화 MOU 체결


우리나라의 지상파 DMB 기술이 처음 남아메리카로 수출된다.

지식경제부는 11일 서울 중구 프라자호텔에서 도미니카공화국 정보통신청과와 지상파 DMB(T-DMB) 서비스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최중경 지경부 장관은 방한 중인 따바레즈 도미니카공화국 정보통신청장과 면담을 갖고, 양국의 IT산업 전반에 대해 논의한 후 MOU에 서명했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는 도미니카에 T-DMB 서비스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전문가 교육 및 양국간 기술교류 등을 추진한다.

또 도미니카는 주파수 공개입찰 등 T-DMB 사업의 상용화를 위해 우리나라를 적극 돕는다.

아울러 양국 정부는 T-DMB 협력사업의 구체적인 실행과 디지털TV, LTE, WIBRO 등 양국간의 IT산업 전반에 대해 협력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양국은 이르면 상반기 중으로 통신산업 협력위원회를 구성할 예정이다.

지경부 정보통신산업과 관계자는 "이번 MOU 체결로 도미니카에 우리나라의 DMB 단말기 및 관련 장비 수출의 길이 열렸다"면서 "향후 3년간 최대 1억불(약 1천128조원)의 수출이 기대된다"고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수출로 인근의 멕시코, 파나마 등의 국가로 우리나라 DMB 기술 수출이 확산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따바레즈 도미니카 정보통신청장은 T-DMB 상용화로 한국의 T-DMB 기술 습득뿐만이 아니라 자국의 무선통신산업 및 교육, 재난경보시스템 등 콘텐츠 산업 발전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MOU 체결에 따라 지경부와 도미니카 정보통신청은 도미니카에서 내달 T-DMB 상용 서비스 개시를 위한 공식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정수남기자 perec@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