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마침내 베일 벗는 스마트폰들' MWC엔 어떤 폰들이?


스마트폰 신제품 홍수…3D에 게임기능까지 '차별화' 승부수

'이미 전쟁은 시작됐다'

스마트폰의 글로벌 스타기업들이 전략 스마트폰과 태블릿PC 신제품들을 대거 공개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MWC2011이 개막도 전부터 시장과 소비자를 흥분시키고 있다.

2011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는 전세계 최대 이동통신 전시회로 오는 14일부터 17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될 예정. 이번 전시회는 특히 스마트폰과 태블릿PC 신제품들에 대한 '별들의 전쟁'이 될 것으로 기대되면서 더욱 주목받고 있다.

이미 주력 스마트폰 업체들이 이번 행사에서 자사 전략 스마트폰을 공개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그동안 소문만 무성했던 비밀 프로젝트들도 마침내 베일을 벗을 것으로 기대돼 업계는 더욱 긴장하는 상태다.

아이폰발 태풍을 한차례 겪은 지난 해 행사만 해도 모든 이동통신사 및 휴대폰 제조사들은 '타도 애플'을 외치며 '아이폰 킬러'를 자처했었다.

하지만 이번 MWC2011은 양상이 다르다. 이통 제조업체들은 지난 1년간 연구하고 가다듬은 전략 스마트폰과 기술 및 디자인을 선보이면서 '기술의 진검승부'를 예고하고 있다.

◆ 삼성전자 갤럭시S 후속 '세느' 공개

한때 스마트폰 시장에서 주춤거리는 모습을 보였으나 갤럭시S로 화려하게 부활한 삼성전자는 MWC2011에서 후속작 '세느'의 공개를 선언한 상태. 프로젝트명 '세느'로 알려진 갤럭시S 후속제품은 삼성이 제조한 듀얼코어 프로세서 '오리온'을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세느는 듀얼코어로 무장해 갤럭시S 이상의 성능을 담보하면서도 슈퍼아몰레드플러스 디스플레이, 800만화소 카메라, 안드로이드2.3버전(진저브래드) 운영체제를 탑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이 제품의 티저광고를 온라인에 내보내며 소비자 및 업계의 호기심을 증폭시켜왔다.

◆ LG전자 옵티머스3D, 소니에릭슨 엑스페리아 플레이 첫 선

이에 질세라 LG전자는 안경을 쓰지 않고도 3D 콘텐츠를 볼 수 있는 스마트폰 옵티머스3D를, 소니에릭슨은 화제를 모은 일명 PS폰, 엑스페리아 플레이를 공개한다.

3D 영상을 안경 없이 볼 수 있는 LG전자의 옵티머스3D는 엔비디아의 듀얼코어 칩 테그라2를 채용한 제품으로 이 회사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보강 전략의 일환이다.

소니에릭슨의 엑스페리아 플레이는 그동안 소니 플레이스테이션 게임을 즐겨왔던 게임 마니아들이 스마트폰으로도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개발된 제품이다.

소니에릭슨 측은 "이 제품이야말로 소니의 모든 기술이 궁극적으로 결합된 제품"이라며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스마트폰 시장의 루키 HTC는 이미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소비자가전쇼(CES)2011에서 전략폰 '썬더볼트'를 깜짝 공개한 바 있다. 이 회사는 MWC행사에서 새로운 전략 스마트폰을 선보일 예정이다.

모토로라 역시 CES에서 미리 선수를 쳤던 '아트릭스'를 전시한다.

◆ 보급형 스마트폰도 대거 등장

프리미엄 전략 스마트폰 외에도 각 제조사들은 다양한 보급형 스마트폰을 한꺼번에 공개하면서 소비자들의 선택 폭을 넓힌다는 전략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에이스, 미니, 핏, 지오로 명명된 다양한 크기와 사양의 스마트폰 보급형 제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프리미엄 전략을 고수해왔던 소니에릭슨도 이번 행사에서는 보급형 모델을 공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확실한 '차별화' 무기를 들고 나온 스마트폰의 새로운 별들이 소비자들의 이목을 얼마나 끌 수 있을 지 벌써부터 궁금해진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강현주기자 jj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