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호이동성, 2기가 IMT-2000부터 제한적으로 도입

 


통신사업자간에 첨예한 논란을 빚어왔던 번호이동성 서비스가 2기가 대역 3세대 서비스에 국한돼 일러야 오는 2003년 하반기에나 선보이는 것으로 결정됐다.

이같은 방침은 SK텔레콤과 KT그룹이 2기가 대역 IMT-2000 서비스의 상용화 시점을 오는 2003년으로 예정하는 상황에서 번호이동성제 역시 일러야 오는 2003년 하반기부터 도입됨을 의미하는 것으로 풀이돼 주목된다.

정보통신부는 통신사업자를 바꾸어도 전화번호는 바뀌지 않는 번호이동성제도를 '복수의 사업자가 2기가(GHz) 대역 3세대 서비스를 개시한 이후 6개월 이내'부터 도입키로 했다고 2일 발표했다.

정통부는 또한 2세대간과 2~3세대간 번호이동성의 도입은 3세대서비스 시행 이후 1년 이내에 시장경쟁상황, 비용편익, 번호사용률 등을 종합평가해 도입방안을 결정하기로 했다.

기술 방식 측면에서는 통신망의 진화가능성과 투자 비용 측면을 감안, 지능망 방식중 QoR(Query on Release)을 기본으로 하되 유선사업자는 희망사업자에 한해 QoR과 연동 가능한 ACQ(All Call Query)도 허용할 방침이다.

정통부는 원활한 번호이동성제의 도입을 위해 이동전화 식별번호를 중장기적으로 010으로 통합하고 2㎓ IMT-2000 서비스 개시 이후 5년 이내에 011, 016, 019 등 기존 식별번호는 회수할 예정이다.

정통부 서홍석 부가통신과장은 "번호이동성으로 인한 시장경쟁 구도 악화를 방지하고 2~3세대간 식별번호 혼재 문제를 막기위해 번호이동성제의 단계적 도입방침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정통부는 앞으로 번호이동성의 원활한 도입을 위해 단말기 개발.보급, 기술표준, 상호접속 등 관련 사항에 대한 광범위한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정통부의 이번 이동전화 번호이동성 도입계획은 내년 1월 통신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한편 번호이동성제의 도입을 앞두고 KT그룹은 2~3세대를 두루 망라한 전면 도입을, LG텔레콤은 후발사업자만 가입자 유치가 가능한 단방향성, SK텔레콤은 한 사업자내에서도 2~3세대간 자유로운 가입자 이동이 가능해야 함을 주장해 왔다.

김윤경기자 yo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