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초슬림 스마트폰 내놨다

'옵티머스 블랙' 공개


두께 9.2mm. 현존하는 스마트폰 중 가장 얇은 동시에 휘도 700니트의 가장 밟은 화면을 구현한 스마트폰이 나왔다.

LG전자는 6일(현지시간) 개막되는 'CES 2011'에서 전략 스마트폰 '옵티머스 블랙(Optimus Black)'을 공개, 새로운 스타일을 제시했다.

옵티머스 블랙은 혁신적인 모바일 및 디스플레이 기술과 디자인 경쟁력을 집약한 LG스마트폰의 야심작. 현존 스마트폰 중 가장 밝은 화면과 얇은 두께를 자랑한다.

옵티머스 블랙은 밝기와 절전 성능을 대폭 개선한 '노바(NOVA,新星)'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노바(NOVA) 디스플레이는 기존 IPS LCD패널 대비 작은 격자무늬를 적용, 더 많은 빛을 통과하면서도 전력 소모량을 50% 가량 줄인 게 특징.

특히, 업계 최초로 700니트(nit, 휘도 단위)의 밝은 화질을 제공, 야외 시인성도 탁월하다. 배터리 효율을 높여 1,500밀리암페어(mAh) 배터리 기준, 8시간 통화가 가능하다.

또한 측면 두께가 6mm, 가장 두꺼운 부분도 9.2mm에 불과해 현존 스마트폰 중 가장 얇고, 무게도 109g 수준이다.

이외에도, LG휴대폰 최초로 '와이파이 다이렉트(Wi-Fi Direct)' 기능을 적용, 블루투스(Bluetooth) 대비 22배 빠른 속도로 모바일 기기간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다.

상반기 중 글로벌 출시 예정이며, 안드로이드 2.2(프로요) 버전 운영체제로로 출시 후 2.3(진저브레드) 버전으로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다.

LG전자 박종석 MC사업본부장 "LG전자의 혁신적인 모바일 기술력과 디자인 경쟁력으로 주목 받을 또 하나의 기대작"이라며 "앞선 스타일로 2011년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의 새로운 트렌드를 주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박영례기자 young@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