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Phone] 삼성전자 태양광폰 '블루어스'


먹거리, 입을거리에서 친환경 열풍이 거세더니 최근 IT업계에도 친환경 제품 개발 바람이 불고 있다. 이런 바람에 편승해 선보인 제품이 바로 삼성전자의 친환경폰 ‘블루어스’다. 블루어스는 제품 초기부터 친환경 제품으로 기획됐다. 재활용 플라스틱을 이용해 휴대전화를 만들고 환경 유해물질은 전혀 사용하지 않았다. 휴대전화 패키지도 재활용이 가능하다. 내부 충격보호를 위한 포장재도 종이만 사용했으며 포장 칸막이를 재조립해 액자, 연필꽂이 등으로 사용할 수 있다. 휴대전화 뒷면에는 태양광 패널이 내장됐다. 언제, 어디서나 태양광으로 휴대전화를 충전할 수 있다.

친환경 UI 에코모드와 에코워크 내장

‘블루어스’의 가장 큰 특징은 친환경 UI를 내장했다는 점이다. 풀터치폰에서 가장 전력 소모가 심한 것은 단연 LCD다. LCD를 밝게 켜두면 배터리가 빠른 속도로 감소하는데 ‘블루어스’는 버튼 한번만 누르면 휴대전화 밝기가 전력 절약 모드로 들어가는 ‘에코모드’가 내장됐다. 사용자 걸음수를 측정해 이산화탄소를 얼마나 절감했는지를 알려주고 몇 그루의 나무를 심은 것과 같은 효과인지 알려주는 ‘에코워크’도 탑재됐다.

제품 자체가 모두 친환경

‘블루어스’의 뒷면에는 태양광 충전 패널이 기본 내장됐다. 태양광 아래 휴대전화를 뒤집어 놓는 것만으로도 충전이 가능한 것. 휴대전화 외관 케이스는 플라스틱 생수통에서 추출한 재활용 플라스틱 소재인 PCM을 사용해 자원 절감은 물론 배출량 감소까지 만족시켰다. 내부 부품에도 환경 호르몬 영향이 있는 브롬계 난연제, 폴리염화비닐, 프탈레이트 등을 사용하지 않았다.

글 | 명진규 기자 almac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