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거래소, '대중국 진출 길 연다'...중한경제발전협회와 업무협약

 


기술거래소가 대중국 기술수출 및 투자 활성화 여건을 마련하고 중국 진출을 희망하는 벤처·중소기업에 대한 종합적인 지원에 나선다.

한국기술거래소(대표 이기주 http://www.kttc.or.kr)는 중한경제발전협회(회장 정홍업) 및 북경 상립대투자고문회사(대표 권순기)와 '한중 기술교류 및 사업화 촉진'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발표했다.

중한경제발전협회는 대외무역과 외자유치 및 합작회사 설립 등 중국의 대외경제협력 활성화를 위해 설립된 기관이다.

정홍업 회장은 중국의 대외경제관계를 대표하는 국제무역촉진위원회(CCPIT) 회장을 역임한 국제경제무역 전문가로 과거 한중 수교에 실질적인 대표역할을 수행한 바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따라, 기술거래소는 중국의 국제경제관계에서 중심적 지위를 차지하고있는 지한파인 정 회장이 보유한 인적·조직적 네트워크를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기주 기술거래소 사장은 "중국의 WTO 가입으로 우리나라에 '중류(中流)' 열풍이 불고 있지만 섣불리 접근했다간 실패의 위험이 매우 높다"면서 "이번 협약을 통해 이러한 리스크를 최소화할 수 있는 중요한 계기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기술거래소는 이미 북경 중관촌기술거래소, 상해기술거래소 등과 업무협약을 맺은 바 있으며 이번 대중국 네트워크 구축을 계기로 중국 진출을 희망하는 벤처기업 지원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정진호기자 jhjung@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