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각난 대박의 꿈…TU미디어-SK텔링크 합병

직원 구조조정 착수…장기적으론 위성DMB에서 철수할 듯


SK텔레콤이 24일 이사회를 열고 TU미디어와 SK텔링크간 합병을 의결한다.

SK는 이번 조치가 IT와 미디어 분야의 경영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구조 조정차원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하지만 '손안의 TV'로 주목받으면서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 까지 불렸던 위성DMB 사업을 사실상 축소하는 것 아니냐는 평가다. SK텔링크와의 합병을 계기로 현재 100여명의 TU미디어 직원 중 50여명을 계열사로 전출시키는 논의가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다.

뉴미디어 정책 실패가 TU미디어의 경영부실로 이어진 측면이 있다는 점에서, 모든 고통을 직원들에게 떠안기는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온다.

◆TU미디어-SK텔링크 합병...연말 재허가는 받을 예정

TU미디어(대표 박병근)는 SK텔레콤이 44.15%를 가진 최대 주주이고, SK텔링크(대표 이규빈)는 SK텔레콤이 90.77% 지분을 갖고 있는 자회사다.

SK텔레콤은 이번에 위성DMB 사업을 하는 TU미디어와 국제전화(00700) 등 유선 기간통신사업을 하는 SK텔링크를 합치기로 했다.

TU미디어는 2005년 5월 국내 최초로 휴대폰에서 TV를 보는 서비스를 시작했지만 만성 적자에 시달려 더 이상 버틸 힘이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지난 1분기 기준으로 부채가 2천308억원에 이른다.

따라서 업계에서는 SK가 만년 적자에 시달리는 위성DMB를 일단 탄탄한 비상장 회사인 SK텔링크에 넘겨 숨고르기를 한 뒤, 단계적으로 사업을 축소하려는 것으로 보고 있다. SK텔링크는 지난 해 3천29억원의 매출과 409억원의 영업익을 올린 바 있다.

SK 관계자는 "TU미디어와 SK텔링크를 합병해도 연말 위성DMB 사업권 재허가에는 참여할 것"이라면서도 "일본의 MBCo는 휴대폰 시장에 진입하지 못해 TU미디어는 무료인 지상파DMB와 경쟁하면서 차량용 네비게이션 시장에 들어가지 못해 어려워진 것 같다"고 평했다.

◆TU미디어 직원 구조조정 착수…직원들, 계열사로 전출

SK는 중장기적으로 위성DMB 사업에서 손을 뗄 것으로 예상된다.

TU미디어의 총 직원 100여명 중 절반 정도를 로엔엔터테인먼트, SK커뮤니케이션즈 등으로 보내기 위해 면담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TU미디어 한 직원은 "2008년 초 구조조정 당시에도 5~6개 계열사에 직원들을 전출한 적이 있는데, 이번에도 50명 정도를 로엔이나 SK컴즈, 새로 설립된다는 SK 고객서비스 자회사(콜센터) 등에 보내려 한다"면서 "하지만 해당 회사에서 받아주지 않으면 그대로 옷을 벗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SK텔링크 직원도 "위성DMB 사업을 계속하려면 TU미디어의 위성사용 문제를 해결했어야 하는데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일단 SK텔링크에 위성DMB(TU미디어)를 넘기지만, 중장기적으로는 갭필러 등 자산을 지상파DMB 진영에 넘기는 것으로 사업을 정리할 가능성이 크다는 얘기다.

이에 앞서 TU미디어와 함께 세계 최초로 위성DMB 서비스를 시작했던 일본의 MBCo도 막대한 부채와 암울한 사업성 등을 이유로 회사를 접은 바 있다.

◆뉴미디어 정책실패...직원들, 구조조정 강풍 시달려

SK는 이번 사업구조 조정에서 TU미디어와 SK텔링크를 합치는 안을 택했지만, SK브로드밴드의 IPTV 사업은 유지키로 했다.

하지만 지난 해 SK브로드밴드가 지상파 콘텐츠 수급에만 850억 가량의 돈을 쏟아붓는 등 내부적으론 IPTV 사업이 멍들고 있어 어떤 식의 조정이든 필요한 상황이다.

SK브로드밴드 관계자는 "TU미디어의 끝을 보면 무리한 콘텐츠 공급가 요구에 휘둘리는 IPTV도 비슷하게 되지 않을 까 염려된다"면서 "지상파 콘텐츠 재전송과 관련된 정책 등이 제대로 마련되지 않으면서 지상파방송과 공정한 경쟁이 불가능해져 뉴미디어들이 죽고 있다"고 말했다.

TU미디어의 한 퇴직 직원은 "2005년과 2006년 직원들은 회사 자금을 빌려서 수천~수만주씩 우리 사주를 매입했는데, 당시 1만원을 넘어섰던 주가(액면가 5천원)가 요즘은 900원 대로 급락했다"면서 "수천만원 씩 빚을 지게 된 직원들은 퇴직금 없이 맨손으로 회사를 떠나야 할 판이며, 올 초에는 가압류 통지가 날라오기도 했다. TU미디어의 좌초가 직원들의 무능때문만인가"라고 탄식했다.

김현아기자 chaos@inews24.com,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