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조남성 전무 "하반기까지 수요 견조"


경쟁력 담보없는 설비확장, 시장왜곡 가능성

"올해 메모리 반도체 시장은 스마트폰, 태플릿PC, 세트 판매 등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낙관하고 있다."

삼성전자 반도체 메모리부문 마케팅팀 조남성 전무는 2분기 실전 전망에 대한 기대감을 표현했다.

조남성 전무는 "메모리가격이 높은 상태를 유지하고 있고, 기업PC 교체 수요 등 하반기 시장 상황은 수요가 좋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면서도 "다만 조심스러운 요소도 있다"고 강조했다.

메모리 반도체 분야의 과잉공급 우려와 관련 "경쟁력이 뒷받침되지 않는 업체들이 생산능력 확보만을 위해 투자를 확대하면 시장이 왜곡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후발업체들의 무리한 캐퍼 확장이 지속될 경우 올 하반기 이후 시황악화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전략적 제품 운용을 통해 차별화 및 경쟁력을 더욱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조남성 전무는 "낸드플래시는 30나노급 최첨단 제품 비중을 확대하고, moviNAND, SSD 등 차별화 제품의 전략적 운용을 통해 경쟁우위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메모리는 물론 시스템LSI 등 비메모리 분야에서도 가시적 성과를 거두고 있다는 설명이다.

그는 "메모리와 비메모리의 동반성장이 이뤄져야 하지만 메모리에 비해 상대적으로 비메모리 분야의 성장이 더딘 상황"이라 설명한 뒤 "삼성전자는 DDI, 모바일CPU 등 5대 전략제품과 파운드리를 중심으로 시스템LSI 분야에서 점차 성과를 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민철기자 mc0716@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