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 "구글TV, 하반기 미국서 첫 출시"

소니·인텔·구글 합작품, "구글과 협력분야 확대"


소니, 구글과 인텔이 참여한 구글TV가 올 하반기 미국에서 첫 출시된다. 소니와 구글은 이번 구글TV 개발외에도 협력을 더욱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소니는 2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구글 개발자회의에서 구글, 소니, 인텔, 로지텍이 참여한 가운데 이같은 구글 TV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세계 첫 '소니 인터넷 TV' 출시를 발표했다.

인텔의 아톰 프로세서 CE4100 , 구글의 TV플랫폼이 장착되며 소니와 로지텍이 하드웨어를 생산한다.

소니 인터넷 TV는 올 가을 미국에서 첫 출시되며, 독립형 TV 모델과 블루레이 디스크 드라이브가 통합된 셋톱박스 타입 두 가지 라인업으로 나올 계획이다.

인터넷 접속은 물론, 애플리케이션 다운로드 등 확장성과 운용성 및 멀티태스킹 등 기존 TV와는 다른 차세대 TV가 될 것이라는 게 소니측 설명이다.

하워드 스트링거 소니 회장은 "소니와 혁신적인 구글의 안드로이드 플랫폼을 지닌 구글과의 협력은 소비자에게 새롭고 흥미진진한 인터넷 사용자 경험의 세상을 제공할 것"이라며 "이번 제휴를 통해, 새로운 수준의 연결성과 인터넷 통합을 제공할 것"라고 말했다.

소니와 구글은 클라우드 기반의 사용자 경험의 새로운 형태를 구축하기 위해 소니의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자산과 관련 제휴 확장도 검토중이다.

소니측은 "가정과 모바일, 퍼스널 프로덕트 분야에서의 경쟁력 있는 새로운 안드로이드 기반 하드웨어 제품의 개발을 위한 협력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영례기자 young@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