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인텔-소니, TV사업 손잡았다

'구글 I/O'서 구글TV 개발 공식 발표


구글·인텔·소니 등 글로벌 IT 업체들이 '구글 TV' 사업에서 협력하기로 했다고 21일 발표했다.

이 업체들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구글 개발자 컨퍼런스 '구글 I/O' 이같은 계획을 밝혔다. 인텔과 소니 뿐 아니라 로지텍, 베스트바이, 어도비 등도 개발 및 실용화에 협력하기로 했다

구글 TV는 안드로이드 운용체계와 구글 크롬 웹 브라우저가 적용되고 인터넷과 TV를 결합된 개방형 TV다. 방송 뿐 아니라 인터넷, 사용자가 보유한 콘텐츠,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등을 모두 즐길 수 있다.

인텔 아톰 프로세서 CE4100 가 TV 속에 탑재되며 소니와 로지텍이 하드웨어를 생산한다. 다수의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어도비 플래시 기반의 콘텐츠도 이용할 수 있다.

유료 채널 TV를 통해 수백 개 방송 프로그램 및 스트리밍 방식으로 즐길 수 있는 인터넷 동영상들을 제공한다. 넷플릭스, 아마존 비디오 온 디맨드, 유튜브 등에서 스트리밍 콘텐츠를 시청할 수 있고 안드로이드 마켓에서 구매한 애플리케이션을 TV에서 사용할 수 있다.

구글은 조만간 개발자들을 대상으로 TV 전용 애플리케이션 개발 인터페이스(API)도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에릭 슈미트 구글 CEO는 "우리는 하드웨어, 디자인 및 리테일 분야에서 수 십 년의 경력을 쌓아온 각계 최고의 파트너들과 함께 일하게 된 것을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폴 오텔리니 인텔 CEO는 "인텔의 마이크로 프로세서로 작동하는 텔레비전에도 무어의 법칙이 적용된 것"이라고 했다.

강현주기자 jjo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