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윈도XP, 26일 출시

 


마이크로소프트의 차세대 PC용 운영체제(OS)인 '윈도XP'가 드디어 26일 선보인다.

㈜마이크로소프트(대표 고현진)는 26일 윈도XP를 공식 출시하고, 서울을 포함한 9개 도시에서 윈도XP 출시 기념행사를 갖는다. 서울에서는 26일 오전 9시부터 힐튼호텔에서 대규모 발표회가 개최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26일 오전 9시 30분부터 지하 1층 그랜드볼룸에서 테이프 커팅 행사를 가진 뒤 10시에는 1층 컨벤션센터에서 일반 사용자 대상의 윈도XP 출시 이벤트를 가질 예정이다. 오후에는 관련 세미나를 개최한다.

27일에는 서울 용산전자상가 주차장에서 윈도XP 출시를 기념하기 위한 '디지털 용산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미국 본사와 동시에 출시되는 윈도XP는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 업체들 대상의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전개해 출시 이전부터 관심을 받아왔다.

이미 한국통신 등 주요 초고속인터넷 서비스 업체를 포함, 300여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 개발사가 호환성 테스트를 완료했다. 지난 8월에는 용산에 윈도XP 준비센터를 오픈한 이후 매일 평균 10대 이상의 조립 PC 브랜드가 호환성 테스트 및 컨설팅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고 최적화된 디지털 환경을 제공할 만반의 준비를 갖춰왔다.

뿐만 아니라 SK그룹, 현대모비스, 데이콤 등 국내 기업들도 400개 이상의 사내 업무 애플리케이션을 대상으로 윈도XP와의 호환성 테스트를 진행해 왔으며 10월 중 단계적으로 도입할 예정이다.

해외에서는 이미 15만대 이상의 데스크톱PC에 윈도XP가 설치됐다.

현재 윈도XP 프로페셔널을 채택한 기업이나 단체들로는 다이젝스(Digex), 잭인더박스(Jack in the Box Inc.), 오클라호마주 대법원(Oklahoma Supreme Court), 텍사스 주립 오스틴 대학(University of Texas in Austin), 메릴린치(Merrill Lynch & Co. Inc.), GM(General Motors Corp.), GMAC 금융(GMAC Commercial Mortgage), 지멘스(Siemens) 등의 기업, 정부 기관, 교육 기관 등이 있다.

또 윈도2000 프로페셔널의 4천만 사용자 기반을 바탕으로 수백 개 이상의 업체들이 윈도XP의 테스트 및 평가에 착수함으로써 다양한 규모의 기업들이 윈도우 XP의 장점에 기대를 걸고 있음을 반증하고 있다.

윤휘종기자 hwiparam@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