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당정협의 연기...이동전화 요금인하 일정 순연 불가피할 듯

 


이동전화 요금인하 폭과 시기를 논의하기로 했던 민주당과 정보통신부의 당정협의 일정이 당초 24일에서 1주일가량 연기됐다.

당정협의 일정 연기로 24일 요금인하 폭과 시기를 논의한 후 오는 29일 정보통신정책심의회를 통해 최종 요금조정안을 확정하기로 한 정통부의 요금조정 일정도 연기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23일 민주당은 당내 일정의 변화로 당초 24일 오전 11시에 예정돼 있던 당정협의를 1주일가량 연기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이번 당정협의 연기는 정통부 당정협의 뿐 아니라 민주당 정책위 관계자가 참여하는 모든 당정협의를 연기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기된 당정협의의 날짜 및 시각은 아직까지 확정되지 않았다.

정통부 서홍석 부가통신과장은 그러나 "당정협의가 연기된 것과 요금인하와는 아무련 관련이 없는 것으로 안다"며 "당정협의가 연기되기는 했지만 현재로선 요금인하 관련 일정은 예정대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정을 조정하는 일은 진행상황과 추이를 살펴본 후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보통신부는 22일 1차 요금심의회에 이어 23일 오후에도 서울 모처에서 요금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정부 및 사업자, 시민단체들이 제시한 요금인하안을 논의, 검토했다.

김윤경기자 yoon@inews24.com 이구순기자 cafe9@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