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분기 실적]삼성電, 반도체 '황제의 귀환'

매출 8조200억- 영업익 1조7천억 기록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은 성수기 진입에 따른 수요 증가와 가격상승으로 매출 호조를 보이며 '황제의 귀환'을 알렸다.

29일 삼성전자는 반도체 부문이 4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8조200억원에 영업이익 1조7천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전분기 대비 매출은 7.5% 늘고 영업이익은 47.8% 증가한 수치다.

연간 매출로도 고용량 DDR3 및 차별화된 낸드(NAND) 제품의 수익성 확대로 전년대비 20.1% 늘어난 매출 26조 8천500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 역시 2조4천200억원을 기록, 금융위기 2년만에 영업이익 2조원대에 복귀하며 반도체 부활을 알렸다.

4분기 메모리 시장은 주요 IT기기 판매가 호조를 보이며 2분기 이후 전반적 성장세가 이어졌다. 수요 증가에 따라 D램 시장과 낸드플래시 시장은 견조한 성장세를 보였다.

삼성전자는 50나노와 40나노급 D램 공정 전환을 통해 원가경쟁력을 강화하고, 고용량 DDR3 전환을 앞당겼다. 또 낸드플래시의 경우 30나노급 공정 전환을 통해 원가경쟁력을 강화하는 한편 DDR 낸드 등 제품군 다양화를 통해 시장 수요에 대한 대응력을 높였다.

시스템LSI 사업도 4분기 휴대폰, 디지털TV 등 주요 세트 제품 시장 성장과 함께 매출 성장세를 이어 갔다.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메모리 시장은 계절적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예년에 비해 안정적인 수요가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윈도7 보급으로 인한 교체수요, 메모리 용량 증가 효과, DDR3 채용 신제품 출시 확대 등의 영향으로 D램 시장이 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는 것.

낸드플래시 시장도 신규 응용 제품의 등장으로 시장이 확대되고 중화권의 춘절, 신학기 등 수요로 인해 예년에 비해 수요 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삼성전자는 D램 40나노급 공정을 확대하고 DDR3, 서버, 모바일 D램 등 차별화 제품을 통해 수익을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낸드플래시의 30나노급 공정을 적용한 제품군을 확대해 고용량 제품의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1분기는 전년대비 성장세를 계속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며 "모바일AP 등 스마트폰용 제품의 수요 증가가 기대되며, 올해 전분야에서 매출 및 이익의 증가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임혜정기자 heath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