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電, '매출 100조-영업익 10조' 동시 돌파

4개부문 사상 최대 매출, 조 단위 이익 달성


삼성전자가 지난해 글로벌 금융위기 한파 속에서도 연결 실적 기준 사상 첫 매출 100조원, 영업이익 10조원을 돌파했다.

29일 삼성전자는 지난해 연결기준으로 매출 136조2천900억원, 영업이익 10조9천200억원을 달성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전년보다 각각 15.1%, 91.2% 늘어난 규모다.

삼성전자는 4개 부문 모두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하고 조 단위 이익을 달성하는 등 이익구조를 다변화시켰다. 휴대폰과 TV 등 세트 제품은 지난 분기 대비 1조원 이상의 마케팅 비용 증가에도 불구하고 양호한 수익성을 유지했다.

특히 반도체는 지난해 3분기 1조원대 영업이익을 회복한 이후 D랜·낸드플래시 등 주력 제품의 수요증가 및 가격상승으로 매출액 대비 21.2%의 영업이익률을 달성하며 1조7천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정보통신은 분기 최대인 6천80만대를 판매한 휴대폰의 호조 속에 9천900억원의 높은 이익률(8.6%)을 유지했으며, 연간 기준으로도 첫 4조원대 이익을 돌파했다.

디지털미디어는 LED TV와 LCD TV의 판매 확대로 지난 3분기 대비 평판TV(LCD, LED, PDP TV) 판매량이 무려 41% 증가한 1천만대를 처음으로 돌파했다. 연간 기준으로도 영업이익 2조원을 최초로 넘겼다.

임혜정기자 heath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