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電, '영화 한편 1분' LTE 최고 속도 구현

실제 시연 통해 영화 한편 1분만에 내려 받아


[CES 2010]LG전자는 7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0'에서 LTE의 이론상 최고 다운로드 속도인 100Mbps 구현에 성공했다.

LG전자는 자체 개발한 칩을 적용한 LTE 단말로 세계 최고의 100Mbps의 다운로드 및 50 Mbps의 업로드 속도로 대용량 풀HD급 영상은 물론 동영상 컨퍼런스, 웹 서핑 등을 실시간 시연했다.

LTE 서비스는 이동 시 최대 하향 100Mbps, 상향 50Mbps의 속도로 데이터를 송수신, 휴대폰을 통해 영화 한편 (700MB)을 단 1분 안에 내려 받을 수 있다.

LG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LTE와 CDMA의 서로 다른 네트워크 사이에서도 자연스러운 이동이 가능한 핸드오버 기술 시연을 일반에게 처음 선보였다.

LG전자는 지난해 8월 독자 개발한 핸드오버용 4G LTE 단말을 이용해 LTE와 CDMA 네트워크 사이를 이동하며 끊김 없는 동영상 다운로드, 웹 서핑, 인터넷 통화(VoIP) 등 데이터 전송에 세계 최초로 성공한바 있다.

이로써 LG전자는 미국 최대 이통사인 버라이즌 와이어리스가 올해 하반기 계획중인 핸드오버 기술의 상용화에 한발 더 다가섰다.

LG전자는 이번 LTE 시연에 무선기술 표준화 단체인 3GPP가 지난 6월 발표한 최신 표준 규격을 처음으로 적용했다. 이번 버전은 4세대(4G) 통신 서비스 상용화에 가장 근접한 버전이다.

한편, LG전자는 이번 CES 2010 기간 동안 라스베가스 베네시안(Venetian) 호텔에서 버라이즌 와이어리스社와 함께 LTE기술을 응용한 다양한 서비스도 시연한다.

이번 시연에서는 ▲가전제품을 제어하는 '무선 홈 모니터링' ▲외부감시카메라 ▲화상회의 등 LG전자의 LTE 단말을 활용한 다양한 응용서비스를 선보인다.

LG전자 MC사업본부 안승권 사장은 "LG전자는 지난 수년간 4세대 이동통신의 주류인 LTE 기술 발전을 앞장서 이끌어왔다"며 "올해 본격적으로 시작될 상용화에 발맞춰 다양한 LTE 단말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명진규기자 almach@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