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정보통신 특별대책반' 본격 가동

 


정보통신부는 미국의 테러보복공격 개시에 따라 8일 오전 6시 비상간부회의를 소집하고 '정보통신 특별대책반'을 본격 가동키로 했다고 발표했다.

정통부는 이날 비상간부회의에서 특별 대책반의 효율적 운영을 통해 국내 정보통신인프라와 기반시설에 대해 안전성을 확보하고 IT산업에 미치는 파급효과를 최소화하며 우편 및 통신소통의 안전대책을 강구한다는 방침이다.

분야별로는 ▲미국, 중동 등 주요 해외시장에 대한 IT분야 수출·입 동향 점검 및 지원 시스템 유지와 ▲ 주요 정보통신기반시설에 대한 보호 및 국내를 경유한 사이버테러 대책 ▲통신소통현황 점검 및 지원 ▲우편물에 대한 X-RAY 감시 강화와 전쟁 및 인접지역 앞 우편물 운송대책 등을 조속히 점검할 계획이다.

이번에 본격 가동되는 '정보통신 특별대책반'은 변재일 기획관리실장을 반장으로 정보통신정책국장과 지원국장, 우정사업본부 경영기획실장이 IT산업지원팀·통신지원팀·우정지원팀 반원이며 국제협력관이 상황실을 맡아 24시간 운영된다.

김윤경기자 yo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