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윤증현 "내년 G-2O회의에 北 초청, 검토 가능"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은 23일 국회 기획재정부 종합 국정감사에 참석해 "아직은 논의된 바 없지만, 내년 11월 한국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 북한 김정일 위원장을 옵저버로 초청하는 것을 포함해 많은 것들이 검토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남북 정상회담을 위한 물밑 접촉설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어서 추후 정부의 움직임에 관심이 쏠린다.

윤 장관은 '남북 화해 분위기 조성을 위해 G-20회의에 북한 김정일 위원장을 옵저버 자격으로 초청하는 방안이 논의된 적 있느냐'는 민주당 박병석 의원의 질의에 "각 지역 대표성 등을 감안해 의장국을 중심으로 트로이카 3국이 추가로 몇 나라를 초청하는 게 관행이지만, 아직 그 문제는 논의된 바가 없다"고 했다.

그는 그러나 '검토할 의향이 있느냐'는 추가 질의에 "그런 부분을(김 위원장 초청) 포함해 많은 것들이 검토될 수 있을 것"이라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박연미기자 chang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