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테러 쇼크] FBI, 인터넷으로 테러 용의자 추적

 


미국 테러 참사를 수사하고 있는 미연방수사국(FBI)이 인터넷 서비스 업체

의 협조를 통해 테러 용의자의 e메일 정보를 캐고 있다고 13일(현지 시각)

AP통신이 보도했다.

FBI 수사당국은 테러 발생 직 후 AOL, MSN, 어스링크(Earthlink) 등의 인터

넷 서비스 업체를 방문 테러 용의자를 수색하는데 협조를 당부했으며 용의

자들이 사용한 e메일 계정을 통해 구체적인 증거를 찾고 있는 상황이다.

익명을 요구한 어스링크의 한 관계자에 따르면 "FBI가 테러 용의자들의 인

터넷 사용 내역과 e메일 주소, 송수신 메시지에 대한 정보를 요구해왔

다"며 "일부 추적 가능한 정보를 수사당국에 제공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

했다.

그러나 어떤 정보들이 발견되었는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FBI는 테러 용의자들이 인터넷을 통해 상호 연락을 주고 받으며 테러 계획

을 꾸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특히 사건 발생 당일 행적에 대해서 심도있

는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추현우기자

href=mailto:fineapple@inews24.com>fineappl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